광고 창닫기

[백업시스템,인터넷전화...特需/국방⑤]國防시장…침체 벤처산업 새로운 활로 急부상!

10월 16∼18일 대전 국방마트에 벤처기업 대거 참여…각개격파식 軍 공략업체도 증가
대전은 과학도시이자 군사도시

국방 시장이 열리고 있다. 미 본토에 대한 테러 이후 국방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데다 전반적인 경기 침체로 민간분야의 신규 수요가 급감하면서 상대적으로 경기의 영향을 덜 받는 국방 분야로 기업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는 것. 또 국방과 관련된 프로젝트의 예산 규모는 대부분 수백억원대로 위기에 빠진 벤처기업들에게는 새로운 활로로 인식되고 있다.

벤처기업들은 우선 국방마트에 잔뜩 눈독을 들이고 있다. 대전시와 육군본부는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대전 무역전시관에서 ‘벤처국방마트 2001 (www.defense.or.kr)’을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작년 전시회에는 2백32개의 부스가 마련돼 1백58개의 군수 관련 벤처기업들이 참여했다.

올해는 ‘초보’수준을 벗어나 도약하는 것이 과제. 주최측은 질적인 측면에서 접근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지난해 다소 부족했던 점을 개선하고 올해부터는 실질적인 ‘산-군(産-軍)협력’ 모델을 만들겠다는 포부다. 대전시 이택구 기업지원과장은 “대전은 과학도시이면서 우리나라 최대의 군사도시”라고 소개한 뒤 “이 두 도시 모델이 함께 발전해 나가는 ‘윈-윈’전략으로 대덕밸리를 국방기술 교류의 본거지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장 달라진 것이 있다면 육군의 적극적인 협력이다. 지난해에는 육군의 요청으로 ‘국방마트’라는 명칭을 쓰지 못하고 ‘군수마트’란 이름으로 행사를 개최하는 등 협조가 부족했는데 올해는 국방이라는 이름을 찾아왔다. 군 관계자들의 대거 참관도 전망된다.

지난해에는 군수분야만 일부 참관한데 반해 올해에는 국방부 조달본부를 비롯 수요 제기 부서인 육군교육사령부, 한국방위산업진흥회, 국방과학연구소 등 1천여명의 국방 관련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육군은 행사 기간 중에 ‘동원령’을 내릴 계획이다. 또 예비역 장성으로 자문위원단을 구성, 행사가 끝난 후에도 1인 1기업씩 연결해 A/S까지 책임진다는 방침이다.

행사의 백미는 국내 군사전문가들의 최대 세미나인 지상무기체계 발전세미나. 둘째 날인 18일 엑스포과학공원 국제회의실에서 열리는 이 세미나는 군의 무기체계 관련 정보 공개가 이루어질 예정이어서 참가한 벤처기업들의 참여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전시회 참가 대상은 전자, 통신, 소프트웨어, 생명공학, 기계 등 군과 관련된 모든 분야의 실용화 기술 또는 제품을 보유한 벤처기업이나 연구기관들. 대덕밸리의 첨단 IT기술도 총출동한다. 지난 20일까지 신청한 벤처기업은 1백29개 기업에서 1백87부스. IT 벤처들이 절반 가량 포진하고 있지만 BT나 기계 등 다양한 군사접목 기술이 포함되어 있다.

민간 지도를 군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첨단 GPS/GIS 시스템(GG21), 위성에서 받은 정보를 활용해 노트북 컴퓨터로 적진을 손바닥 보듯이 볼수 있는 소프트웨어(인터시스),전투기의 조종석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시뮬레이터(도담시스템스) 등 다양한 기술과 제품들이 선보인다.

국방마트 이외에 각개격파로 軍 시장을 공략하는 업체들도 늘고 있다. 엠앤디정보기술은 전직 군 장교 출신들이 주축이 돼 설립한 軍 전문 벤처기업. 김진원 사장은 12년간 전산장교로 근무했고 최근 합류한 정지용 고문은 국방전산소장까지 지냈다.

엠앤디의 주력 아이템은 시뮬레이션 시스템 개발. 그동안 대공 발칸포 시뮬레이터 개발을 필두로 화학탐지 시뮬레이터, 차세대 초등훈련기 비행 시뮬레이션 시스템, 차세대 개인 휴대용 미사일 시뮬레이션 시스템, 공군 체계기능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군 전용 시뮬레이션 솔루션들을 개발해 왔다. 이 중 차세대 초등훈련기 비행 시뮬레이션 시스템은 가상전장을 3D 영상으로 처리, 조종사가 실제와 똑같은 환경에서 비행훈련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회사 김진원 사장은 “미국 테러로 위협 의식이 고취되면서 재난 발생시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며 “군에서도 테러에 대한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분야의 시장이 꾸준히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KCEI, 타프시스템 등의 업체들도 시뮬레이션 관련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로 군 대상 마케팅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으며 디지털선일은 3D 구현 기술을 바탕으로 자주포와 전차 등에 관한 훈련 시뮬레이터를 개발, 본격적인 군 공략에 나서고 있다.

iWeekly 71호 글 이경수 기자 글 구남평 대덕넷 기자 (flint70@hellodd.com)
 
구남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