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시멘트 없는 콘크리트?…'그린 콘크리트 결합재' 개발

전남대·목포대·동신대 연구팀 공동 성과
시멘트를 사용하지 않고도 콘크리트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안병만)는 전남대학교 바이오하우징연구사업단과 목포대학교, 동신대학교 연구팀이 공동으로 '무(無) 시멘트 그린 콘크리트 결합재'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대부분의 콘크리트는 포틀랜드 시멘트를 결합재로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시멘트를 만들 때, 에너지 소비는 물론 전 세계 온실가스의 7%에 해당하는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는 문제가 있어 논란이 돼 왔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그린 콘크리트는 시멘트가 없는 결합재와 유효미생물 및 인공경량골재를 이용해 생산하는 방식으로 이산화탄소의 배출이 없다. 또한 단열재 50mm를 추가 시공한 것과 같은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어 외벽과 지붕에서 각각 32%와 13%의 에너지를 줄일 수 있다.

송진규 바이오하우징 연구사업단 단장은 "그린 콘크리트는 기존 시멘트 콘크리트에 비해 성능과 가격 면에서 경쟁력이 있다"면서 "앞으로 건축물의 주요 구조재료로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연구성과는 탄소제로 도시개발과 친환경 인증 건축물 등에 적용될 예정으로, 국내 및 PCT 국제 특허 출원이 진행 중에 있다.

한편 연구단은 이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지난 10월 전남 담양의 이레콘텍과 전남 나주의 백명산업과 각각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임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