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화제]KAIST 학생 30% '커닝해봤다'

학보 '카이스트' 재학생 1백83명 설문조사 결과 발표
과학 영재들이 몰려 있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학생 가운데 30% 가량이 커닝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KAIST 학보인 '카이스트'에 따르면 최근 01 학번 이상의 학부과정 학생 1백83명으로 대상으로 커닝 경험 여부에 대해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29.6%가 '해봤다'고 응답했다. 커닝을 한 과목을 보면 전공보다는 교양 과목에 집중됐다.

교양 과목은 82.4%인 반면 전공 과목은 35.3%에 그쳤다. 교양과목에 커닝이 집중된 것은 자신의 진로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커닝 이유로는 과학도다운 답변이 이어졌다.

'암기해야 할 수식이나 단어가 많기 때문'이 50.0%로 가장 많았고 '해당 과목을 공부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 38.2%, '성적에 대한 부담감이 크기 때문' 20.6% 등이 뒤를 이었다. 커닝의 심각성에 대해서는 인식도가 낮았다.

'옳지 못한 행동이긴 하지만 어느 정도 용납할 수 있다'와 '대학생활 중 몇 번 해보는 것도 괜찮다'라는 응답이 각각 33.3%, 23.5%나 됐다.

카이스트 신문사 관계자는 "대부분의 커닝 학생들이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면서 "커닝은 학생들이 비난해 왔던 교수 논문표절 만큼이나 심각한 문제라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기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