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UNIST, '3D 프린팅 차 부품생산' 주관기관 선정

김남훈 교수, 응용 친환경 자동차부품 사업화 구축 과제 선정
5년간 총 150억 원 지원…"첨단 3D프린팅 생산기술 사업화 추진"

UNIST(총장 조무제)가 3D 프린터로 자동차부품을 찍어내는 기술 기반 주관기관에 선정됐다.

올해부터 5년간 150억 원이 투자되는 국가 프로젝트인 '첨단 3D 프린팅 응용 기술을 이용한 친환경자동차부품 사업화 기술개발 기반구축' 사업에 김남훈 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가 총괄 책임자로 선정됐다.

김남훈 교수는 '3D 프린팅 첨단 생산기술 연구센터'를 맡아 친환경 자동차 생산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다양한 장비와 전용공간을 구축하고 기업의 기술 개발과 교육 등을 지원한다.

과제 핵심 목표는 3D 프린팅을 응용한 생산기술 기반을 구축해 국내 자동차부품 중소기업 사업화와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것이다.

단순히 3D 프린터 장비를 구축하는 차원을 넘어 아이디어 단계부터 기술 개발, 시제품 제작, 사업화, 시험·평가·인증 등 사업화 전반에 걸쳐 통합적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3D 프린팅이 기존 산업 패러다임을 바꿔 제조업을 혁신하고 신시장 창출할 핵심기술로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3D 프린터로 자동차부품을 만들면 거대한 공장을 운영하지 않아도 돼 매연 등 각종 공해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 대학측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이번 과제 선정은 UNIST와 울산시가 차세대 3D 프린팅 기반 제조 기술의 핵심 거점으로 성장하는 첫 걸음"이라며 "UNIST를 중심으로 한 사업단은 3D 프린팅 응용 생산기술 개발을 주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