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박형주 소장 "산업계·출연연이 찾는 수리연 되겠다"

18일 대덕특구 기자간담회 통해 경영계획 소신 밝혀

"산업계와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꼭 필요로 한 수리과학연구소가 되겠습니다. 국내 유일의 수리과학 전문 출연연으로서 마지막이라는 생존 각오로 반드시 성과를 창출하겠습니다."

박형주 국가수리과학연구소장은 18일 오전 대덕특구 기자간담회를 통해 '수리과학적 문제해결을 통한 과학기술·산업계 혁신을 견인하는 수리과학연구소'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박 소장은 이같은 비전을 구체화하기 위한 3대 핵심 전략과제로 ▲빅데이터 분석모델 개발과 응용 ▲사물인터넷 보안을 위한 해킹방지 및 암호 핵심기술 개발 ▲생명현상의 수리적 모델링·의료 영상연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박 소장은 "비록 우리나라 출연연 중 가장 규모가 작은 연구소이지만 선택과 집중을 통해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제한 뒤 "전략 분야에 대해 국내·외 많은 수학연구 인재들과 적극적이고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리연은 최근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를 위해 연구교류센터(학술교류팀,교육문화연구팀)를 신설했으며, 이 센터를 통해 학술교류와 교육문화 연구 등 수리과학 대중화와 문화 확산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박 소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산업계, 출연연과의 협업을 강조했다. 수리연이 수학 기반의 선도형 핵심기술을 개발해 나가는 과정에서 산업계·출연연과 밀착해 수학연구를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산학연과 연계된 수학연구를 전담하는 산업수학연구본부(융합수학연구부,산업협력연구부)를 신설했다.

또한 산업수학연구본부 내에 '판교 산업수학 협력연구센터'를 설치, 실제 수요자인 스타트업 기업과 문제해결 서비스 제공자인 수학연구소가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박 소장은 "산업수학과 관련해 대기업과 신생 스타트업 기업들이 연구소와의 협력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내부 연구전문성과 과학 산업계와 연동해 산업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수리연은 새롭게 제시된 비전과 전략과제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경영성과계획서를 수립해 3월 중 이사회와 미래창조과학부의 승인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아울러 박 소장은 "취임 이후 노사화합에 기반한 안정적인 연구몰입 환경을 조성하고자 노·사간 상호 이해를 확대하면서 대화를 지속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관이 생존·발전하는 방향으로 합리적인 노사관계 구축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덧붙여 말했다.

박형주 국가수리과학연구소장.<사진=대덕넷 DB>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