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PBS 개선·폐지' 94.8% 과학계 여론 압도적 

대학, 연구소 등 과학자 589명 여론조사 결과
오세정 의원 "PBS제도 부정적 영향 우려"
경쟁적 연구수주 방식 PBS(Project Based System) 제도에 대한 연구현장 여론이 압도적으로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오세정 의원(국민의당)은 PBS 여론조사 결과, 368명(62.48%)이 PBS제도 반대, 191명(32.43%)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PBS에 대한 장·단점 조사 결과 역시, PBS의 부정적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과도한 과제수행으로 연구의 질이 하락했다'는 응답이 88.48%에 달했으며, 과제수주 능력이 평가를 잘 받도록 평가체계를 왜곡하고 있다는 답변 역시 81.67%로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업무가중 경쟁을 유발한다'는 대답이 78.22%로 나왔고, 연구와 예산 자율성 측면에서도 부정적인 응답이 각 78.22%, 73.27%로 조사됐다. 불공정 경쟁을 유발한다는 응답은 71.67%였다.

반면 '연구비 투명성을 담보한다' 21.78%, '연구효율성이 증가했다'는 답변이 11.52%가 나와 대조를 이뤘다.

오세정 의원은 "연구현장의 자율성이 회복되도록 PBS개선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PBS 폐지를 포함한 개선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연구원들의 의견이 정책 반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설문은 지난 9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4대 과학기술원(107명)과 정부출연연구기관(482명) 소속 연구원 58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PBS 유지 찬반 의견 결과.<자료=오세정 의원실 제공>PBS 유지 찬반 의견 결과.<자료=오세정 의원실 제공>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