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흉물 전락 '대덕 공동관리 아파트' ···"미래부, 강 건너 불구경"

이은권 의원, 30년 지나 노후화·관리 미비 지적···홍남기 차관 "재개발 절차 진행중"
대덕특구 공동관리 아파트 현장사진.(2016년 9월 7일 현재모습) <사진=이은권 의원실 제공>대덕특구 공동관리 아파트 현장사진.(2016년 9월 7일 현재모습) <사진=이은권 의원실 제공>

연구원들의 정주시설 제공을 위해 만들어진 대덕특구 공동관리 아파트가 노후화로 흉물처럼 방치되고 있어 관련 활용 및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미래창조과학부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이은권 새누리당 의원실에 제출한 '대덕연구단지 공동관리 아파트 현황'에 따르면 1979년 대전 유성구 도룡동 431번지 일원에 지어진 공동관리 아파트가 30년이 지나면서 노후화되고 관리도 안되고 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대덕연구단지 공동관리 아파트가 위치한 대덕특구는 33개의 공공연구기관을 중심으로 최고의 R&D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구소기업 설립, 기술이전·사업화 첨단기술기업 육성 등 글로벌 기술사업화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출연연별 소유 세대수 및 토지 지분율.(%) <자료=이은권 의원실 제공>출연연별 소유 세대수 및 토지 지분율.(%) <자료=이은권 의원실 제공>

특히 국내 총 연구개발비 15%, 국내 이공계 박사급 연구 인력의 11%가 밀집돼 있어 직접적인 연구 인프라 개선 못지않게 과학기술계의 복지와 정주여건 조성이 중요한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이 의원은 "처음 설립할 때는 정부출연금을 가지고 7개 출연연이 서로 사이좋게 만들고 활용을 했는데 재정비와 관리는 7개 출연연들이 서로 미루면서 지분싸움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의원은 "관리감독을 해야 할 미래부가 흉물이 된 공동관리 아파트를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도 있다"며 "미래부에서 의지를 갖고 직접 나서서 재개발 또는 재건축 등 조속히 대책이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미래부 1차관은 "공공관리 아파트에 대해 매각과 재개발을 고려하다 매각보다는 재개발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으로 향후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