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68년 만의 슈퍼문'···"7~10시 동쪽 하늘 보세요"

더 큰 둥근달은 18년 지나야 관측···조경철천문대 등에서 공개관측행사
14일 저녁에 뜨는 달은 평소 달보다 14% 정도 더 크다.<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14일 저녁에 뜨는 달은 평소 달보다 14% 정도 더 크다.<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14일 저녁 올해 가장 큰 둥근달이 떠오른다. 1948년 이후 가장 큰 슈퍼문이다. 

13일 한국천문연구원 등에 따르면 이날 슈퍼문이 가장 잘 보이는 시간은 오후 7시 이후부터 10시 사이다. 올해 가장 작았던 보름달(4월 22일)보다 약 14% 더 커보인다. 

이날 달이 지구와 최고로 가까워지는 시각은 오후 8시 21분경으로, 동쪽 하늘 고도 32도 부근에서 볼 수 있다. 달이 가장 크게 보이는 시각은 오후 9시 51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각 달과 지구의 거리는 35만 6509km로 달과 지구의 평균거리인 38만 4400km 보다 가깝다. 이번 슈퍼문 보다 더 지구와 가까워진 달은 18년 후 2034년 11월 26일에 다시 볼 수 있다. 

달이 더 크게 보이는 원리는 망(지구를 기준으로 해와 달이 정반대편에 위치할 때)인 동시에 달이 근지점을 통과해 달과 지구의 거리가 최소가 되기 때문이다. 

천문연 관계자는 "달과 지구의 물리적인 거리가 조금 더 가까워지긴 하지만 달이 크게 보이는 데에는 대기의 상태나 주관적인 부분도 작용한다"며 "육안으로는 특별한 차이를 못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으로 오후 5시 29분이며, 지는 시각은 15일 오전 6시 16분이다. 전국 월출·몰 시각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를 참고하면 된다. 

14일 뜨는 달이 커보이는 원리를 설명한 이미지.<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14일 뜨는 달이 커보이는 원리를 설명한 이미지.<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