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27년 만에 KAIST 인공위성연구소 "제 이름 찾았다"

23일 '연구소 승격' 제막식···내년 '차세대 소형위성' 우주 발사
KAIST 인공위성연구소는 23일 오전 본원에서 제막식을 개최했다.<사진=연구소 제공>KAIST 인공위성연구소는 23일 오전 본원에서 제막식을 개최했다.<사진=연구소 제공>

KAIST(한국과학기술원) 인공위성연구센터가 인공위성연구소로 승격됐다. 지난 1989년 연구센터로 개소한 뒤 27년 만이다.

KAIST 인공위성연구소(소장 박성욱, 이하 인공위성연구소)는 23일 오전 연구소 내에서 '인공위성연구소 제막식'을 개최했다. 

인공위성연구소는 이번 연구소 승격으로 현재 35명 수준(위촉연구원 포함)에서 필요시 연구소 산하 연구센터를 신설해 KAIST 교수 연구진 참여를 유도할 수 있게 됐다.

인공위성연구소는 지난 1989년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선도할 공학연구센터(ERC: Engineering Research Center) 프로그램에 선정돼,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인 우리별 1호 개발과 함께 인공위성연구센터로 첫걸음을 내딛었다. 

인공위성연구소는 우리별 1·2·3호 개발과 과학기술위성 1·2·3호 등을 개발해 왔으며, 현재 차세대 소형위성 1호를 개발 중이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소형화, 표준화 및 모듈화를 통해 미래에 편대비행까지 가능한 소형위성의 표준 플랫폼으로, 2017년 우주로 발사 예정이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사진=연구소 제공>차세대 소형위성 1호.<사진=연구소 제공>

인공위성연구소는 일반 대중의 위성개발 사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KAIST 누리집(dream2space.kaist.ac.kr) 사이트를 통해 우주탑승권을 신청받고 있다. 이 우주탑승권은 차세대 소형위성에 희망의 메시지를 실을 수 있는 증표로, 전자정보의 형태로 위성과 함께 메시지가 우주에 머무르게 된다.

박성욱 소장은 "우리별 1호 발사를 기점으로 4반세기에 걸쳐 어려운 상황들을 극복하며 국가 우주개발의 선구자적 역할을 해왔던 인공위성연구소가 장년의 나이에 이르러, 그간의 성과와 위성에 걸맞는 이름을 찾았다"라며 "내년 발사예정인 차세대 소형위성 1호를 기필코 성공시켜 계속선구자적인 연구개발 성과를 보여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인공위성연구센터 출신 박성동 쎄트렉아이 공동대표는 "인공위성연구소는 지난 30년 가까이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을 개발한 KAIST의 대표적 연구부서"라며 "지금까지 어려운 환경에서 잘 해왔지만 앞으로도 우리나라 위성기술 개발의 시작점이라는 자부심과 꿈을 잃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성모 KAIST 총장은 "인공위성연구소는 인공위성 핵심기술 연구, 설계, 제작, 운용까지 전 과정을 독자 수행할 수 있는 기관으로 성장했다"며 "세계적 수준의 연구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민 국회의원은 2년 전 타계한 인공위성연구소 설립자 故 최순달 박사와의 인연과 과학기술위성 3호 발사 장면을 현장에서 목격한 인연을 되새기며 "본격적인 우주개발 시대에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가 연구소로 승격한 것은 국가적으로도 상당히 중요한 의미"라며 "인공위성연구소가 캠퍼스 기반의 우주분야 연구소로 진정 재도약하길 기원한다"고 축사했다. 

제막식에는 강성모 KAIST 총장, 김꽃마음 미래창조과학부 과장,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사진=연구소 제공>제막식에는 강성모 KAIST 총장, 김꽃마음 미래창조과학부 과장,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사진=연구소 제공>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