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패키징기술지원센터'···"광기반 기업지원 통합 플랫폼"

ETRI, 중소·중견 제조기업 시생산부터 생산 관리까지···"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육성"

ETRI는 16일 광주 첨단단지에 위치한 호남권연구센터에서 '광패키징기술지원센터' 준공식을 개최한다.<사진=ETRI 제공>ETRI는 16일 광주 첨단단지에 위치한 호남권연구센터에서 '광패키징기술지원센터' 준공식을 개최한다.<사진=ETRI 제공>

ETRI(원장 이상훈)는 16일 광주 첨단단지에 위치한 호남권연구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광주광역시와 함께 '광패키징기술지원센터' 준공식을 갖는다고 15일 밝혔다.

광패키징기술지원센터는 광기반 제조분야의 경쟁력 강화와 전주기적 시생산 지원을 위해 설립됐다. 센터는 1652m²(500여평) 크기로 조성됐으며, 2020년까지 광기술 관련 20여종의 공정, 측정, 검사 장비 등 약 130억원 규모의 자동화 장비가 구축된다.

이번 센터 개소를 통해 ETRI는 광통신 이외에도 광기반 부품과 모듈 관련 중소·중견 제조기업들을 대상으로 양산전 시생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의 설비투자 부담을 덜고, 고부가가치 핵심제품의 적기생산을 가능케해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제조 공정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통합 관제플랫폼을 구축, 공정 데이터와 공정 상태·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일괄 취합·분석해 생산관리의 효율성을 높인다. 또 기업들이 새로운 공정개발이나 시제품 출시에 필요한 40여종의 공정혁신 기술도 지원한다.

이동수 ETRI 호남권연구센터장은 "이번에 문을 여는 광패키징기술지원센터는 광통신 관련 패키징 기술개발, 전문기술 상담과 자문, 기업 애로기술, 이전기술의 상용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원천기술과 전문인력 부족으로 인한 성장 한계 극복을 위한 종합지원 센터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광패키징기술지원센터를 이용하고자하는 기업은 웹사이트(http://sfp.etri.re.kr )에서 신청하면 된다.

백승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