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3차원 바이오 이미지 구현' 기술이전 협약

안전성평가연, 바이나리 기업과 기술이전 협약 체결
다양한 질환 원인 규명, 치료법 개발에 사용 기대
연구진이 개발한 새로운 면역염색법을 적용했을 때, 선명하고 입체적인 이미지(오른쪽)을 얻을 수 있다.<사진= 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연구진이 개발한 새로운 면역염색법을 적용했을 때, 선명하고 입체적인 이미지(오른쪽)을 얻을 수 있다.<사진= 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

국내연구팀이 거대조직(3㎜ 이상)에서도 염색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기업에 이전 했다.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는 차세대의약평가연구단(단장 김기석)이 '투명화된 거대조직의 면역염색용 조성물과 이를 이용한 투명화된 거대 생체 조직의 면역염색방법' 기술을 개발해 기업 바이나리(대표 박영일)에 이전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술료 2억원.

생체조직 내 단백질 변화를 3차원 이미지로 관찰할 수 있는 조직투명화 기법 중 기존 면역염색법은 1㎜ 두께 이상의 투명화된 조직에서는 염색이 되지 않는 문제점이 있다.

안전성평가연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면역염색 조성물을 활용한 염색방법으로 거대조직에서도 선명한 염색이 가능하다. 뿐만아니라 항체 투과도 증가, 염색시간 단축 등에서도 효과를 나타낸다. 이로써 거대조직에서도 3차원 바이오 이미지 구현화를 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성과로 다양한 질환의 원인 규명과 치료법 개발에 사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신경생리학, 뇌과학, 의학 등 다양한 의·생명공학 실험분야에 활용될 수 있고, 자가면역 질환, 감염병, 대사질환 등 주요 질병의 연구 범위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석 단장은 "연구 결과는 면역염색을 통한 조직의 전체 구조를 3차원으로 이미지화하는 신기술로 신약의 효능·독성 반응을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관찰함으로써 국민 안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존 기술 한계를 극복한 기술로 국내 중소기업에 기술을 이전해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70%이상의 점유율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진행됐다.
홍성택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