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 본격 '시동'

10일 오후 3시 국가혁신클러스터 사업 'Kick-Off 워크숍 개최
R&D, 비R&D 사업 추진계획 공유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가 'Kick-Off 워크숍'을 개최했다. 대전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이 본격 시동을 걸었다. <사진 = 대전시 제공>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가 'Kick-Off 워크숍'을 개최했다. 대전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이 본격 시동을 걸었다. <사진 = 대전시 제공>

지역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대전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대전시는 10일 오후 3시 대전 롯데시티호텔에서 사업추진단인 대전테크노파크와 대전국가혁신클러스터(국가혁신융복합단지)사업 'Kick-Off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는 대전테크노파크를 비롯해 R&D사업 컨소시엄 총괄기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비R&D 사업 참여기관 KAIST 글로벌기술사업화센터, 사업전담기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총 16개 기관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대전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계획과 R&D, 비R&D 사업 세부 추진계획을 공유했다. 이들은 각 사업간 연계성 강화와 글로벌 진출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지난 해 3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에 따라 14개 시·도의 지역별 특성을 살린 혁신클러스터를 지정으로 지역별 대표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대전시는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산업단지, 과학벨트, 대전역세권 일원 등을 클러스터 지구(반경 10㎞, 면적 15㎢)로 지정했다. 이에따라 ICT융복합 산업을 대표산업으로 선정해 육성계획을 수립, 작년 10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쳐 의결됐다.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의 핵심 열쇠는 지역의 혁신역량과 주체를 결집시켜 선순환적인 혁신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사업 지원을 통해 참여 주체 간 자율적인 네트워킹과 협업 패러다임을 구축, 지역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4차산업혁명 대응 과학기술기반 ICT융복합 글로벌 혁신 클러스터 육성의 비전 아래, 융합형 신산업창출과 성장동력 확보, ICT융복합 신기술창업 특화도시, 혁신생태계 구현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홍성택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