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EU와 협력해 '인공태양' 난제 해결한다

과기부, 핵융합 협력연구 프로젝트 추진 위한 한·EU '기술관리계획' 체결
한국이 EU와 협력해 '인공태양' 난제를 해결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EU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와 핵융합에너지 공동연구 프로젝트 본격화를 위한 한·EU '기술관리계획(TMP)'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ITER(국제핵융합실험로) 운영·실험과 미래 전력생산 실증로 연구를 위한 양국의 구체적 협력분야와 이행체계를 규정하고 있다.

ITER(International Thermonuclear Experimental Reactor)는 핵융합에너지 대량 생산 가능성 실증을 위해 7개국이 공동으로 개발․건설․운영하는 실험로이다. 

양국은 ITER 장치의 안정적 운전을 위해 각국이 ITER 기구의 지원을 받아 추진 중인 '플라즈마의 순간적 붕괴로 인한 장치 손상 완화' 연구를 최우선 협력과제로 추진키로 했다. 

이번 기술관리계획 체결로 한국의 KSTAR와 EU의 JET간 상호 실험 데이터 공유와 상대국 연구장치를 활용한 공동실험 진행 등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한-EU 기술관리계획 주요내용으로 플라즈마 붕괴 완화 시스템 실험 연구을 위한 연구가 이뤄진다. 이와 함께 증식블랑켓 시스템 개발 ▲삼중수소 실험 ▲연소 플라즈마 실험 ▲핵융합 열출력 제어시스템 설계 및 실험 ▲초전도자석 개발 ▲중성입자빔 시스템 ▲실증로의 개념 설계 ▲핵융합중성자 발생원 개발·실험 관련 협력이 추진된다.  

양국은 ITER 이후 핵융합 전력생산 실증로 연구를 위해 핵심적인 8개 공동연구 후보분야도 지정하고 향후 이들 분야에 대한 구체적 협력 프로젝트를 논의·마련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양국의 핵융합 장치를 활용한 도전적 연구 협력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핵융합 에너지 실현의 난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주도적 역할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