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기고]한국 스타트업이여, '슬러시'에 가자!

글 : 정주호 비플렉스 대표
비플렉스(대표 정주호)는 창업 이후 CES, IFA 등의 전시회에는 가봤으나 '슬러시(Slush)'에 갈 기회는 없었다. 운 좋게도 올해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의 슬러시 참가 스타트업 모집에 선정 돼, 대덕특구의 스타트업들과 함께 핀란드 헬싱키에서 지난 11월 21~22일에 열린 슬러시로, 참가단은 16일 날아갔다.

현장에 가보니, 슬러시가 세계 최대 스타트업 행사라고 불리기에 전혀 손색이 없음이 확실했다. 이틀 행사인데도 헬싱키나 핀란드 전체가 이 행사의 성공을 염원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도록 지원하고 있음을 여러 곳에서 발견했다. 핀란드가 북극에 가깝다보니 해가 3시 정도면 졌지만, 주변이 어두운 걸 전혀 느끼지 못할 정도로 행사의 분위기와 사람들의 열정은 대단했다.

슬러시 쇼케이스 스튜디오 발표 <사진=비플렉스 제공>슬러시 쇼케이스 스튜디오 발표 <사진=비플렉스 제공>

슬러시는 CES나 IFA 같은 전시 위주 행사와는 상당히 달랐다. 물론 CES나 IFA 처럼 부스전시를 하고 패널토크나 발표세션들이 많지만, 슬러시는 네트워킹과 이벤트에 더 집중했다. 그래서 참관객들이 부스 방문보다는 스타트업들의 피칭과 발표를 듣거나, 메인 행사의 발표와 패널토크를 듣는데 더 몰렸다. 실제로 행사장도 왠만한 뮤직페스티벌 이상으로 기획이나 시스템이 좋아보였다. 메인 스테이지 발표와 패널세션은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으로 전세계에 송출했다.
 
본사는 슬러시의 두 이벤트에 참가했다. 하나는 슬러시 메인이벤트 중 하나인 ‘쇼케이스 스튜디오’로, 많은 관객들 앞에서 실제 데모가 가능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된 스타트업들이 발표하는 이벤트다. 행사장에 사람들이 꽉 들어차 열정적으로 박수 치고 호응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질의응답 또한 활발했고, 질문 수준도 높았다. 실제로 본인들이 쓰는 제품이나 서비스와 연결해 사용하려면 어떻게 하는지, 시중 제품과 비교했을 때 어떤 면이 좋은지 물었다. 발표가 끝나면 간이부스에서 데모했던 회사와 제품을 설명하고 네트워킹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또한 참여단체들이 자유롭게 행사장 주변에서 사이드 이벤트를 열었다. 본사가 발표했던 쇼케이스 스튜디오가 슬러시 주관단체의 메인 행사였다면, 특구재단에서 주최한 ‘베스트 오브 코리아’ 이벤트는 사이드 이벤트였다. 다른 국가와 단체에서도 관련 스타트업들을 데려와서 피칭하는 사이드 이벤트들이 많았다.

슬러시의 또 다른 특징은 끊임없는 네트워킹이다. 일단 슬러시에 참가하면 전용 앱으로 맘껏 네트워킹을 할 수 있다. 다양한 사이드 이벤트와 공식행사 후에도 저녁부터 열리는 많은 파티들에 앱으로 참가신청과 예약을 할 수 있다. 또한 마치 데이팅 앱처럼(실제 매치메이킹 이란 이름이다!) 프로필을 등록해 관심 분야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이나 다른 스타트업 관계자, 글로벌 대기업 출신 관계자, 투자자 등과 네트워킹을 할 수 있다. 별도의 미팅 장소가 따로 제공되지 않지만 매치메이킹이 되면 바로 그 사람과 어디서든 만나서 대화할 수 있었다. 우리는 길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었기 때문에 빠르게 이삼십 분 정도 이야기하고, 따로 연락처를 주고받는 미팅을 주로 했다.

2019 슬러시 행사 <사진=비플렉스 제공>2019 슬러시 행사 <사진=비플렉스 제공>

첫째 날은 ‘쇼케이스 스튜디오’와 ‘베스트 오브 코리아’ 발표를 하느라 따로 참관이나 미팅을 진행하지 못했지만, 둘째 날에는 슬러시 전용 앱으로 여러 건의 미팅을 진행했다. 첫째 날 쇼케이스 스튜디오를 본인이 보지도 않았는데, 거기에 참석했던 동료 이야기를 전해 듣고 협업을 타진하는 연락이 오기도 했다. 또한 슬러시 도쿄를 준비하는 조직위 사람과 미팅하며 향후 일본 슬러시 참가도 논의했다. 슬러시 일정이 끝나고 주최 측에서 연 애프터 파티에 참석했다. 뮤직페스티벌 정도로 다양한 아티스트 공연이 여러 개 무대에서 열렸고, 무대연출이나 공연 시스템 또한 훌륭했다.

사실 슬러시에 가기 전에는 다소 회의적이었다. 안 그래도 추운 핀란드에 사람들이 그렇게나 많이 모여서 스타트업 행사가 열리고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온다는 걸 의심했다. 이번 슬러시에 다녀오고 생각을 바꿨다. 말 그대로 스타트업에 이렇게까지 집중된 행사는 슬러시가 처음이었다.

11월에 열리는 슬러시 행사를 준비하면서 내년 초에 열릴 CES에서 회사를 어떻게 더 알리고 사업을 고도화시킬 수 있을지 아이디어도 많이 얻었으며, 생각지도 못했던 파트너쉽과 사업 기회 또한 얻었다. 또한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들어내려는 많은 스타트업들과 만나 대화하고 패널토론도 들으면서 현재 우리의 길에 대한 마음가짐을 새로 다졌다.
 
스타트업이라면, 스타트업에 100% 집중한 슬러시에 꼭 가보시라. 비록 피칭 이벤트에서 발표나 전시 하지 않더라도, 행사 분위기와 열기를 느끼고 오는 것만으로도 다시금 창업에 대한 열정과 초심을 되찾을 것이다.

Slush 쇼케이스가 끝나고 진행된 쇼룸.Slush 쇼케이스가 끝나고 진행된 쇼룸.

◆ 비플렉스는 
생체역학 기술에 기반한 웨어러블 솔루션 스타트업으로, 실시간 보행 및 운동 자세 정보를 도출하는 독자적 생체역학 알고리즘이 핵심 역량이다. 사업모델은 이 알고리즘이 포함된 하드웨어솔루션 칩(BiomechEngine)을 히어러블 기기 또는 이어폰에 탑재하는 B2B 비즈니스와 사용자를 통해 얻어지는 운동 자세 정보를 모니터링-DB화해 다시 사용자에게 코칭하는 B2C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