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연구데이터 누구나 검색' 국가플랫폼 오픈

KISTI, 국가연구데이터플랫폼 정식 서비스 개시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는 국가연구데이터플랫폼(이하 국가플랫폼)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국가플랫폼은 정부출연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생산한 연구개발(R&D) 데이터의 등록, 관리, 검색, 다운로드, 커뮤니티 지원, 분석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연구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연구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이다. 

KISTI는 국가플랫폼을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인 NTIS와 연계해 연구 데이터를 만든 과제를 알 수 있도록 했다. 연구 데이터에 DOI(Digital Object Identifier)를 부여해 데이터의 영구적인 식별이 가능하고, 데이터의 활용과 인용을 추적할 수 있게 됐다. 연구자가 클라우드 환경에서 연구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AI 분석 환경도 지원하고 있다. 

국가연구데이터플랫폼에선 국내 연구자에게 다양한 연구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해 국내·외 연구데이터를 연계,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의 경우 한국정보화진흥원의 AI hub,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연구 데이터를 연계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도 연계할 예정이다. 해외의 경우 유럽 최대의 연구 데이터 플랫폼 OpenAIRE(Open access infrastructure for research in Europe), 호주의 ARDC(Australian Research Data Commons), 일본의 NII(National Institute of Informatics)와 연계 진행 중이다. 

김재수 국가과학기술데이터본부장은 "국가 R&D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개방적인 데이터 혁신 플랫폼이 중요하다"며 "국가연구데이터플랫폼이 그 역할과 기능을 담당해 국가 R&D 혁신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는 국가연구데이터플랫폼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KISTI 제공>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는 국가연구데이터플랫폼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KISTI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