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극지방 미세조류 이식했더니 '추위강한 식물' 됐다

극지연, 빙설 미세조류 얼음결합 단백질 식물 형질 개선 규명
극지연이 극지방에 사는 미세조류 유전자를 활용해 추위에 강한 식물을 만드는데 성공했다.<사진=극지연 제공>극지연이 극지방에 사는 미세조류 유전자를 활용해 추위에 강한 식물을 만드는데 성공했다.<사진=극지연 제공>

극지연구소(소장 윤호일)는 추운 극지방에 서식하는 미세조류 유전자를 활용해 추위에 강한 식물을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빙하에 사는 빙설미세조류 '클로로모나스'가 식물세포를 손상시키는 얼음결정의 형상과 성장을 막는 얼음결합 단백질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것을 규명했다.

식물(애기장대)에 얼음결합 단백질 유전자를 넣은 결과 냉해에 강한 효능을 보이는 것도 확인했다. 이는 빙설미세조류 얼음결합 단백질이 식물 형질 개선에 사용될 수 있음을 보여준 첫 사례다.

이정은 선임연구원은 "극한 환경에 서식하는 생명체의 생존전략, 얼음결합 단백질의 구조적 특징과 기능이 규명된 만큼 향후 줄기세포, 수정란의 장기보관이나 농작물의 냉해피해 예방 등 관련 산업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해외학술지 'Plant and Cell Physiology'에 게재됐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