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공기청정·환기·제습 한방에···'스마트 환기시스템' 개발

건설연, '에너지절약형 열 회수 환기시스템'
연간 10만톤 이상 온실가스 감축 기대
"최소 에너지 소비로 최적 실내 공기환경 제공"
에너지도 절약하면서 미세먼지 저감과 제습 기능까지 탑재한 '스마트 환기시스템'이 개발됐다. 시스템이 보급될 경우 국내에서 연간 10만톤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예상된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은 조동우 녹색건축연구센터 박사팀이 사물인터넷(IoT) 융합형 '에너지절약형 열 회수 환기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겨울철 환기시 시스템을 통해 외기온도를 약 18℃로 가열해 실내로 들어오게 해준다. 여름철에도 같은 원리로 뜨거운 외부공기를 시원하게 만들어 내부에 들어오게 해준다. 난방에너지 약 80%를 절감할 수 있다. 

환기시스템에 설치되는 필터를 통해 미세먼지도 거를 수 있다. 1차 불순물을 제거해주는 프리필터, 냄새를 잡아주는 탈취필터, 미세분진을 잡아주는 헤파필터 등 3단 조합이 공기청정기수준으로 공기정화를 돕는다. 연구진은 실증주택실험에서 초미세먼지 레벨을 90㎍/㎥에서 35㎍/㎥까지 낮추는데 약 30분의 시간이 소요된 것을 확인했다. 

이 외에도 하루 10리터 정도를 제습하는 기능과 원하는 공간만 선택적으로 환기 가능토록 시스템을 개발해 최소의 에너지로 최적의 거주환경을 유지할 수 있게 했다. 계절과 공기질, 내 외부 온도 별 자동 환기 모듈을 탑재해 센서가 감지한 데이터에 따라 자동운전도 가능하다. 한 번의 조작으로 1년 내내 쾌적한 실내 환경도 누릴 수 있다. 

연구책임자 조동우 건설연 선임연구위원은 "스마트 환기시스템은 최소의 에너지 소비로 최적의 실내 공기환경을 제공하여 국민 거주환경의 질을 높여주는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