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이세돌, 한국형 바둑AI에 불계승···"한돌, 실수한 듯"

초보자도 알 수 있는 기본 수 놓치며 인공지능 패배
바둑 인공지능(AI) '한돌'과 이세돌 9단이 1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바디프랜드 사옥에서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대 한돌' 대국을 펼친 가운데 이세돌 9단이 92수 만에 흑으로 불계승을 거뒀다.

한돌은 국내 NHN이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이다. 한돌은 올해 초 박정환, 신진서 9단 등 국내 바둑 선수들과 공개 대국에서 승리한 바 있다. 이세돌과 겨룬 한돌은 당시보다 업그레이드된 한돌 3.0이다.

이세돌 9단은 한돌과 대국에서 흑 두점을 깐 접바둑으로 임했다. 한돌을 이길 수 없다는 평가에서다. 실제 이세돌은 초반까지 인공지능 한돌의 압박으로 생사가 불분명했다.

하지만 이세돌이 78번째 수에서 백 석점을 씌웠다. 한돌은 초보자도 알 수 있는 축머리 기본수를 읽지 못하며 이세돌이 승기를 잡았다.

과학계 관계자는 "한돌이 접바둑을 몰라서 진 것 같지 않다. 버그라고 보기도 애매하다"면서 "이세돌의 수에 한돌이 실수한 것으로 보인다. 한돌과 알파고를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알파고라면 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번 이기고 진 것으로 이세돌과 한돌의 실력을 비교하기 어렵다"면서 "세 번은 해본 뒤에 이세돌과 한돌의 실력을 진단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이세돌과 한돌이 맞바둑으로 대결한다. 이번 대국은 지난달 프로 기사직을 떠난 이세돌 9단의 은퇴대국 일환으로 마련됐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