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2020, 이공계의 해···AI·젊은 과학자 지원할 것"

과총, 13일 '2020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개최
최기영 장관·이공주 과기보좌관·손학규 대표 등 700여명 참석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가 13일 과총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구현모 차기 KT CEO,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신용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 700여 명이 참석했다.<사진=과기부 제공>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가 13일 과총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구현모 차기 KT CEO,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신용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 700여 명이 참석했다.<사진=과기부 제공>
"2020년은 감히 이공계의 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앞으로 10년 이공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여러분과 함께 향후 10년을 만들어나가겠습니다."(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2020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가 '과학기술 ICT 혁신으로 더불어 잘 사는 미래를 열어갑니다'를 주제로 13일 오후 과총회관에서 열렸다.
 
신년인사회는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김명자)와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회장 이계철)주최로 매년 연초 열리는 행사다. 이날 인사회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구현모 차기 KT CEO,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신용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 7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모인 과학기술인들은 차분하게 인사를 나누며 힘찬 새해를 다짐했다. 과학기술계 대표로 마이크를 잡은 조은애 KAIST 신소재공학과 교수는 "소재부품 장비는 우리나라 산업 중심이자 허리 역할을 하는 중요 분야"라면서 "일본 수출규제로 위기는 있었지만 관련 분야가 원천기술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미약하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기태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는 후배 양성을 위한 소망을 전했다. 그는 "젊은 과학자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을 통한 연구로 많은 결과를 냈다. 후배들을 전폭적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투자가 이뤄져 사람을 키울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화상 생중계로 현장의 신년다짐도 전달됐다. 전남 고흥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우주센터의 최은호 연구원은 올해 우리 기술력으로 새로운 우주 시대를 열겠다는 희망찬 다짐도 전했다.

이날 모인 과학기술인들은 차분하게 인사를 나누며 힘찬 새해를 다짐했다.<사진=과기부 제공>이날 모인 과학기술인들은 차분하게 인사를 나누며 힘찬 새해를 다짐했다.<사진=과기부 제공>

 
떡 케이크 커팅과 함께 진행된 건배사에서도 과학기술인들을 응원하는 다양한 메시지가 전달됐다.

손학규 대표는 "과학기술인은 아니지만, 정치인이 되면서 우리나라 발전은 기업인의 과감한 투자와 노동자의 피땀, 그리고 무엇보다 과학기술인들의 공로가 컸다는 걸 느꼈다"라며 '과학기술인의 건승 기원과 노벨상 수상을 위하여'라고 건배를 제안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 강국으로 도약하려면 과기인과 정보방송통신인들이 목표 높게잡으면서 실력 깊게 닦아야한다"면서 '목표는 넓게, 실력은 깊게, 협력은 넓게'라고 말했다.

김병관 의원은 "대한민국 성장은 기술집약적인 산업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더 많은 과학기술인이 국회에 들어와 더 잘 살 수 있는 대한민국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신용현 의원은 "빠른 변화에 얼마큼 대응할 수 있느냐가 우리 앞길을 좌우하는 만큼 과학기술인의 건승이 대한민국의 건승과 인류 미래를 여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기영 장관은 "이제 취임한지 4개월이 막 지났다. 과기는 우리 일상이 됐고 미래에는 훨씬 더 중요해질 것으로 제가 느끼는 책임감도 막중하다"며 "2020년은 감히 이공계의 해라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 10년 이공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만큼 여러분과 함께 향후 10년을 만들어나가겠다. 젊은 과학자, 여성과학자, 인공지능에 많이 투자해서 좋은 연구를 할 수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 축사를 통해 "긴 호흡을 가지고 기초가 튼튼한 과학기술·정보통신 강국이 되도록 든든히 뒷받침하겠다"며 "여러분의 꿈은 국민의 행복과 맞닿아있다. 여러분의 연구실이 국민의 삶과 연결되고, 국가 경제의 새로운 동력이 되며, 더 나아가 인류의 미래를 열어간다는 점을 늘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대통령 축사 전문

‘2020년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함께하신 여러분, 반갑습니다.
 
과학기술인, 정보방송통신인 여러분은 국민의 삶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더 나아가 인류의 미래를 책임지는 ‘혁신가’들입니다. 여러분이 걸어온 길이 곧 대한민국 혁신의 역사였습니다. 자원 없는 ‘불모의 나라’라는 한계를 과학기술로 극복했고, 반 세기만에 대한민국을 세계 10위권 경제 강국으로 일으켰습니다. 1999년 세계최초로 초고속인터넷 상용화에 성공한 이후 정보통신기술 역시 지난 20년간 세계를 선도해왔습니다. 그 중심엔 늘 여러분이 있었습니다.
 
지난 한 해 성과는 더욱 빛났습니다. 우리는 세계최초로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시작했고, 중대형급 우주발사체 엔진을 세계 일곱 번째로 보유한 나라가 되었습니다. 세계경제포럼(WEF)의 ICT 부문 국가경쟁력에서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IMD가 발표한 과학경쟁력에서도 세계 3위를 기록했습니다. 오랜 꿈이던 ‘과학기술·ICT 강국, 대한민국’이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왔습니다. 우리가 생각하고 만들면 그것이 세계 표준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겼습니다. 여기 계신 여러분이 지난해 땀 흘린 결실입니다.
 
이제 우리는 ‘4차 산업혁명’ 속으로 깊이 들어왔습니다. 전 세계 각국이 너나 할 것 없이 첨단기술의 주도권을 둘러싸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국가의 명운이 과학기술과 ICT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만큼, 올해 국민들이 여러분에게 거는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여러분이 개척해가는 길에 정부도 함께하겠습니다. 정부는 올해 ‘R&D 예산 24조 원 시대’를 열었습니다. 지난 10년 이래 가장 많은 증액입니다. 기초과학 분야의 더 과감한 투자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하고, 여러분이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국가연구개발혁신 특별법’의 입법에도 노력할 것입니다. 긴 호흡을 가지고 기초가 튼튼한 과학기술·정보통신 강국이 되도록 든든히 뒷받침하겠습니다.
 
여러분의 꿈은 국민의 행복과 맞닿아있습니다. 여러분의 연구실이 국민의 삶과 연결되고, 국가 경제의 새로운 동력이 되며, 더 나아가 인류의 미래를 열어간다는 점을 늘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경자년(庚子年) 새해, 여러분의 가정에 행복이 넘쳐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1월 13일
대한민국 대통령 문 재 인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