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AI SW인재양성 1633억원 투입

'SW 인재양성·저변확충 사업' 시행계획 확정
인공지능(AI) 강국 실현을 뒷받침하는 소프트웨어(SW) 인재양성에 올해 1633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작년 대비 23% 증가한 수치다. 초·중·고·대학 등 14만명을 교육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SW 인재양성·저변확충 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SW 중심대학 개교와 초·중·고 AI 심화 교육, SW 미래채움센터 확대 개소 등이 담겨있다.
 
먼저 맞춤형 실무인재 양성을 위해 SW 중심대학 40개교를 8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SW 전공과정과 융합교육을 통한 SW전문 융합인재를 양성한다.
 
리더급 고급 인재양성을 위해 지난해 개소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통해 매년 500명의 혁신 SW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또 최고전문가 멘토링을 중심으로 심화교육을 지원하는 SW마에스트로를 지원하고, 대학연구실을 선정해 SW분야 원천기술개발을 통해 고급연구인력을 양성하는 'SW스타랩'을 작년 29개에서 올해 36개까지 확대 지원한다.
 
그동안 초·중·고에서 진행한 SW 기초교육을 넘는 심화교육도 실시한다.
 
AI·데이터 특화교육을 제공하는 'AI교육 시범학교'를 전국 150개교에서 운영하고, AI 등이 포함된 SW 심화과목 개설을 위해 초·중 교과서 2종 및 고교 교과서 4종을 개발한다. SW·AI교육 역량을 갖춘 핵심교원 2500명 양성을 위한 AI수업설계, 교육과정 분석 등 연수도 추진할 계획이다.
 
도서 산간 등 지역 인재 대상으로 개소한 SW 미래채움센터도 5개에서 10개까지 확대한다. 센터에서 진행할 실습형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SW 전문강사 인력도 1000명 양성한다.
 
이 외에도 실감콘텐츠 연구실(XR 랩)을 7개 운영해 전문역량을 보유한 석·박사급 고급인재를 양성하고, 콘텐츠 분야 재직자를 대상으로 기업 수요연계 과제 방식의 실무교육 실시, 대학생 대상으로는 제조·안전 분야 가상현실(VR) 모의실험 콘텐츠 개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송경희 과기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AI시대에 AI를 구현하는 SW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라면서, "SW 인재양성을 통한 AI일등국가 실현을 위해 향후 더욱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