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과기원 역량 모은다···'구슬은 꿰어야 보배'

KAIST·GIST·DGIST·UNIST 통합 이사회 추진
학생 선발 시 면접평가 강화, 박사후연구원 지원 확대
4대 과학기술원이 중복된 업무를 일원화해 시스템 효율을 추구한다. 시대가 요구하는 글로벌 과학기술 인재 양성을 위해 면접평가와 특기자 선발을 강화하고, 거버넌스 효율을 높이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통합 이사회를 추진한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 GIST(광주과학기술원),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UNIST(울산과학기술원) 등 4대 과학기술원은 22일 공동 혁신 방안을 마련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산하 제4회 미래인재특별위원회에 보고했다.

그동안 각 과기원은 자체 기관 역량은 뛰어났지만 연계와 협력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지난해 5월 공동사무국을 출범하고 글로벌 리더 도약을 위한 공동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이번에 보고한 과학기술원 혁신방안도 공동사무국을 중심으로 도출한 내용이다.

혁신 기본 방향은 교육, 연구, 시스템으로 나눠 발표했다. 글로벌 인재 양성, 연구 혁신, 자율·책임·협력 시스템 추구를 통해 2030년 세계 10위권 대학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거버넌스 ▲교육 ▲연구 ▲국제화 ▲제도 분야에서 혁신을 만들어나가겠다는 것이다.

먼저 4대 과기원 이사회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공동이사제'와 중·장기적으로 단일한 의사결정체제를 마련하기 위해 '통합이사회'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총장 선임을 위한 체계화, 내실화 방안도 담겼다.

교육 부분에선 학생 선발과 교육 방식을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학생 선발에서 면접 평가를 강화하고, 특기자 선발을 늘리겠다는 안을 내놨다. 온라인을 통한 기초교양 교육 강화, 현장 교육 강화 방안도 나왔다. 또 교수학습 공동센터를 설치해 교수법을 개발하고 확산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연구 부분에선 박사후연구원에 대한 지원 확대로 역량 강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원 간 공동 프로젝트로 사회 현안을 해결하고, 개별 연구실의 한계를 극복하는 중점연구소 체제도 구축해 개인 연구를 장기적으로 할 수 있도록 연구비를 지원하는 내용도 있다.

제도 부분에선 교원평가와 우수 교원 확보, 출연사업 운영 체계화, 행정의 전문성 확대, 규제개선, 연구윤리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고, 국제화 부분에선 국제 교류 확대를 통해 국제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혁신방안은 과기원 공동사무국을 중심으로 4대 과기원 기획처장 등으로 구성된 '과기원 혁신 과제 실행 위원회'(가칭)를 통해 추진될 예정이다. 또 각 과기원 기획처로 구성된 실무소위원회를 꾸려 기관별 추진 과정을 분기별로 점검해 실행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