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수 핵융합 과학자, 정치계로···"정치도 이제 과학"

더불어민주당, 11일 영입 기자회견
이경수 박사이경수 박사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부총장을 지낸 이경수 박사가 정치계에 입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4·15 총선 19호 인재로 핵융합 과학자 이경수 박사를 영입했다. 과학기술 분야의 첫 영입 인사다.

이경수 박사는 국가핵융합연구소장을 지내는 등 우리나라 핵융합 연구개발 발전을 주도한 연구자로, 이날 입당 기자회견에서 "평생 쌓아 온 과학기술 리더십을 토대로 대한민국 과학기술 입국에 여생을 걸고자 한다. 대한민국을 세계 3대 과학기술 강국으로 만들고 싶다"며 "기성 정치의 틀에 핵융합을 일으켜보고 싶다. 정치도 이제 과학"이라고 강조했다.

이 박사는 서울대학교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텍사스대에서 플라스마 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매사추세츠공대(MIT) 플라즈마 퓨전센터에서 근무하며 핵융합기술 연구에 매진해왔다.

이후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서 KSTAR 핵융합연구장치 개발·운영 사업 총괄 사업책임자를 지냈으며, 핵융합연구개발사업단 단장과 선임부장·핵융합연 소장에 이어 핵융합 국제연구기구 ITER 부총장까지 역임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 박사와 함께 이날 전국법관대표회의 초대 의장이었던 최기상 전 서울북부지법 부장판사를 영입했다. 4·15 총선 출마를 위한 민주당의 1차 인재영입은 이로써 마무리됐다.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5)동안 선거관련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 지지 내용을 게시할 경우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