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종철 교수, IEEE 의생물공학협회 특훈강연교수 임명

활동기간 2020년부터 2년
AI로 의료영상복원 연구 진행
예종철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사진=KAIST 제공>예종철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사진=KAIST 제공>
KAIST(총장 신성철)는 예종철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가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 산하 의생물공학협회(EMBS·Engineering in Medicine and Biology Society) 특훈강연교수로 임명됐다고 16일 밝혔다. 활동 기간은 2020년부터 2년이다. 

특훈강연교수는 IEEE 산하 의생물공학협회가 선정하는 가장 큰 포상이다. 예종철 KAIST 교수는 전 세계 의생물공학 연구자와 학회 회원을 대상으로 해당 주제와 관련한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예 교수는 의료영상복원 분야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선도적으로 도입해 연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의료영상에서 AI의 중요성이 증가하는 시점에서 이 분야의 공헌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아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서울대 제어계측공학 학·석사를 마친 예 교수는 1999년 미국 퍼듀대에서 전자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4년부터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로 부임해 현재도 재직하고 있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