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우리동네 골목 살리기? '조화' '콘텐츠'

[조선일보]리모델링, 내 집만 잘나선 안된다

"단독주택이 모여 있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이 카페 거리로 바뀌어 장사가 잘되고, 땅값이 오르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카페거리'라는 한 개념으로 건물들이 조화를 이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도시 재생을 기반으로 한 리모델링 건축은 내 집만 잘나서는 성공하기 어렵습니다. 주변 건물이 조화를 이뤄야 합니다."

[중앙일보][중앙시평] 재난은 신뢰자본을 축적할 기회다

일자리, 안전, 행복을 동시에 끌어올리는 신뢰 축적의 기회다. 재난을 정치 도구로 삼으려는 꾼들이 득실거리면 사회는 무너진다. 발전하는 나라는 위기에서 신뢰를 담금질한다. 우리는 무너지고 있나, 아니면 공동체를 세우고 있나.

[매일경제]"일하고 싶어도 주52시간…'저녁은 있지만 밥없는 삶' 될수도"

신문에 본인을 어떻게 소개하면 좋겠냐고 물었을 때 제프리 존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이사회 회장은 이렇게 답했다. 그는 인터뷰 내내 '한국'보다는 '우리나라'라는 단어를 썼다. 한국을 사랑해서 한국에 정착한 그는 지금의 한국 사회를 과거보다 훨씬 잘살게 됐지만 옛날만큼 희망을 노래하거나 미래를 꿈꾸는 사회가 아니라고 진단했다. 

[동아일보]"서울발 '우주행 엘리베이터' 2086년에 완공됩니다"

'2086년 알파서울(옛 서울). 우주로 연결되는 신형 크루즈 엘리베이터 노선이 X-김포 정류장을 기점으로 완공된다. 충돌사고 원인 조사를 마치고 오랜만에 알파서울로 돌아온 엔지니어 스텔라는 인공지능(AI) 정부의 심리감시 시스템에 의해 뜻밖의 위기를 맞는다….'

[매일경제]영어서툰 이민가정 위해 AI 번역앱 만들었죠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학생과 학부모들을 위해 학교에서 나오는 가정통신문 등을 인공지능으로 번역해 주는 자선단체가 미국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레드우드시티에서 열린 '구글 인공지능 임팩트 챌린지 2020'에서는 학교 통신문 번역을 전문으로 하는 NGO '토킹포인트'의 사례 발표가 이뤄졌다.

[조선일보][김정호의 AI시대의 전략] AI의 창작품, 인간의 예술성에 도전장 던졌다

2018년 10월 19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인공지능'이 그린 인물 초상화가 43만2500달러(약 5억1500만원)에 팔렸다. '에드몬드 드 벨라미(Edmond de Belamy)'라는 이름이 붙은 이 그림은 프랑스 연구팀이 인공지능을 이용해 그린 그림으로, 역사상 최초로 크리스티 경매에서 거래된 '인공지능 그림'이었다.

[동아일보][DBR/Special Report]신기술 체험-쇼룸 유혹… 가고싶은 매장으로

세계적으로 온라인 쇼핑의 급성장과 함께 오프라인 리테일의 종말을 의미하는 '리테일 아포칼립스(Retail Apocalypse)'란 말이 유행하고 있다. 그 정도로 전통적인 오프라인 매장의 위기감이 심각하다는 의미다. 미국의 경제전문 미디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2019년 한 해에만 미국에서 무려 9300여 개의 매장이 문을 닫은 것으로 추정된다.

[동아일보]5층~19층 사무실 어디든 내 자리… 안마-VR게임방서 휴식

1999년에 건축가 김종성의 설계로 지어진 이 빌딩은 미스 반데로에의 대표작 시그램빌딩의 영향을 받은 대표적인 도심형 오피스 건물. 지난해 말 2년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내부공간을 공유오피스 형태로 완전 탈바꿈했다.

[한국경제]앱·게임·VR·챗봇 같은 SW를 약처럼 사용…디지털 치료제, 혁신인가 거품인가

최근 '디지털 치료제'라는 분야가 국내에서 급격히 부상하고 있다. 스마트폰 앱, 게임, 가상현실(VR), 챗봇과 같은 소프트웨어를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약처럼 사용하는 분야다. 최초의 디지털 치료제는 2017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중독치료용 소프트웨어로 허가받은 페어테라퓨틱스의 리셋이 꼽힌다. 

[한국경제]광고 보면 포인트 주는 버즈빌…티끌 모아 '유니콘' 도전

핵물리학자 이휘소 박사의 일대기를 담은 소설을 읽던 소년은 가슴이 뛰었다. "나도 세상에 없는 물건을 만들어 세상을 바꾸고 싶다." 호기심이 많은 그에게 부모는 방 하나를 작업실로 내줬다. 이것저것 자유롭게 시도해보라는 배려였다. 소년이 스케치북에 그린 설계도를 실물로 만들어주기도 했다. 발명품에 쓰일 틀을 제작하기 위해 낚시용 납을 녹이느라 멀쩡한 냄비를 태우기도 했다. 

[조선일보]'한푼 줍쇼'도 핀테크로 한다, 최빈국 케냐의 최첨단 IT

알리바바 회장 자리에서 지난해 9월 물러난 마윈 창업자는 한동안 두문불출했다. 2개월 후인 지난해 11월 그가 모습을 드러낸 곳은 아프리카였다. 가나에서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벤처 투자 콘테스트를 벌인 것이다.

[매일경제]'지구 살리기' 11조원 펀드 만든 베이조스

베이조스는 17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베이조스 지구 펀드'라는 이름의 기금을 조성해 과학자, 비정부기구, 환경운동가 등에게 지구 보존을 위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동아일보]친환경 넘어 필환경 시대, '그린 기업'이 오래간다

"더 이상 옷을 사지 않겠습니다." 미국의 원로 배우인 제인 폰다가 지난해 11월 환경운동 집회에 참석해서 한 말이다. 열렬한 환경운동가로 활동 중인 제인 폰다는 9일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2014년 5월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입었던 붉은색 드레스를 다시 입어 주목을 받았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