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美 과학자들, 코로나19 '단백질 분자구조' 3D 지도 구현

제이슨 맥라렌 미국 텍사스대 교수 극저온 전자현미경 활용
연구진 "스파이크 당단백질, 인간 면역체계 자극해 항체 생성"
미국 과학자들이 19일(현지 시각)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공개한 스파이크 당단백질 3차원 구조. <사진=Science>미국 과학자들이 19일(현지 시각)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공개한 스파이크 당단백질 3차원 구조. <사진=Science>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이하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과학자들이 백신을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스파이크 당단백질(glycoprotein)을 3차원으로 구현했다. 

19일(현지 시각) 국제학술지인 사이언스(Science)지에 따르면, 제이슨 맥라렌(Jason S. McLellan) 미국 텍사스대 분자생물학부 교수 연구팀은 극저온 전자현미경(Cryo-EM)으로 코로나19 스파이크 당단백질을 입체적으로 제작했다. 

해당 논문에선 스파이크 당단백질은 백신과 치료용항체를 위해 필요하다고 소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가 사스보다 생물물리학적·구조적으로 사람 세포에 더 잘 달라붙는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제이슨 맥라렌 교수는 "스파이크 당단백질은 우리가 인간에게 주입해보고 싶은 항원"이라며 "이 단백질이 주입되면 인간의 면역 체계를 자극해 항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이슨 맥라렌 교수와 미국국립보건원(NIH)는 연구팀이 설계한 스파이크 당단백질이 그 자체로 잠재적인 백신이 될 수 있는지 시험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가 인간의 면역 체계에 탐지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이용하는 당 분자 사슬의 크기와 위치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가치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연구 자료는 사이언스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