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패밀리기업과 '소부장 R&D' 적극 나선다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 설립
100대 핵심품목 지원 R&D 특별대응 기업협력단 구성
KIST가 패밀리기업 30개 회원사를 중심으로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을 발족했다.<사진=KIST 제공>KIST가 패밀리기업 30개 회원사를 중심으로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을 발족했다.<사진=KIST 제공>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가 패밀리기업 30개 회원사를 중심으로 'K-Club 소재·부품·장비 산·연협력 추진단'을 설립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관련 기업지원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KIST 혁신기업협력센터(센터장 제해준)는 지난 19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K-Club 소부장 산·연협력 추진단' 출범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KIST는 패밀리기업과 R&D과제 공동기술개발 및 종합연구소 특성을 살린 융·복합 R&D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센터는 설립된 추진단을 바탕으로 기술수요자 중심의 R&D과제를 도출하고, 성과도출을 위한 추가적인 요청사항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KIST에서 구축된 소부장 플랫폼 및 각종 장비(제조장비 및 분석장비)를 추진단에 완전 개방해 단기간에 가시적 성과가 도출될 수 있는 최적 추진체계를 확립할 예정이다.

KIST는 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관련 연구자들로 구성된 R&D 특별 대응 TF를 구성해 지원한다. TF를 중심으로 중소벤처기업부의 여러 소부장 R&D과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국가연구협의체(N-Team)', 산업통상자원부의 '융합혁신지원단' 등의 각 부처 소부장 지원정책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KIST는 성과도출 파급력이 큰 기업체 중심으로 원내 'Linking Lab'을 설치해 집중 지원한다.

제해준 센터장은 "K-Club 소부장 산·연협력 추진단을 설립하고, 나아가 출연연의 패밀리기업을 중심으로 한 조직을 구성해, 단기간에 출연연의 역량을 결집해 정부정책에 맞는 소부장 관련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는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