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질본 "6개 바이러스 분석결과 유전 변이 無"

국내환자 6명으로부터 분리, 국외 103명 유전자와 비교
"바이러스의 염기서열과 비교했을 때 일치율 99.89~100%"
"이번 분석으로 그치지 않고, 추후 임상자료 모아 상세 분석"
질병관리본부는 전자현미경으로 100나노미터 스케일로 관측한 코로나19 모습을 발표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질병관리본부는 전자현미경으로 100나노미터 스케일로 관측한 코로나19 모습을 발표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로부터 분리한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현재까지 변이는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결과는 유전자 변이로 인한 독성 변화가 아직까진 감지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국내 확진환자 6명으로부터 분리한 바이러스 유전자를 고해상 전자현미경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부본부장이 국내 확진환자 6명으로부터 분리한 바이러스 연구에 대한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김인한 기자>권준욱 질병관리본부 부본부장이 국내 확진환자 6명으로부터 분리한 바이러스 연구에 대한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김인한 기자>
권준욱 질본 부본부장은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 결합 부위, 바이러스 증식과 병원성 등을 담당하는 유전자 부위에서 아직 변이가 발견되지는 않았다"면서 "국외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의 염기서열과 비교했을 때 일치율은 99.89~100%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모든 바이러스는 증식하는 과정에서 염기서열에 변이가 생길 수 있다. 변이는 전파력이나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기도 하고 전혀 영향이 없기도 하다. 변이의 발생 빈도와 정도는 바이러스 특성에 따라 다른 상황이다. 코로나19는 2만9800개 유전자 염기서열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결과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변이로 인한 독성 변화는 감지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중국, 미국, 일본 등 전 세계 16개국 환자에서 나온 103개의 유전자와 비교 분석한 결과다. 권 부본부장은 "유전자 변이가 없다는 것은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변화나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도 "이번 분석이 한 번은 아니고 추후 임상 자료를 모아 예방과 대응을 위해 상세한 분석 결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현재 질본에선 바이러스가 세포에서의 증식성과 사람 코로나바이러스 항체와의 교차 반응 등 바이러스 특성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예방과 대응을 위한 보다 상세한 분석 결과를 곧 제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질본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 특성은 전 세계적으로 더 많은 자료가 축적·공유되어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속적으로 코로나19 변이를 감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질병관리본부가 국내 확진환자 6명으로부터 분리한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유전자 변이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질병관리본부가 국내 확진환자 6명으로부터 분리한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유전자 변이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오송=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