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대전 확진환자 10명, 4명 추가 발생

10번 환자 이동동선과 접촉자 확인 중
26, 27일 신천지 신도 전수 조사 마칠 예정
대전광역시 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26일 3명이 발생한데 이어 밤사이 3명(7~9번), 27일 1명(10번)이 추가로 발생하며 10명으로 늘었다.

7번과 8번 확진자는 대전시민이며 5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다. 9번 확진자는 충남도민으로 대전의 병원을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7번 확진자는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으로 25일 오전 10시 증상이 최초로 발생했다. 25일 당일에는 둔산동 소재 대형마트와 주유소, 뷔페식당(직원식당 알리앙스뷔페) 등을 방문했다. 26일 오전 직장인 산림기술연구원으로 출근, 10시 서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조치됐다. 당일 오후 8시 확진 판정을 받으며 충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입원 조치됐다.

8번째 확진자 역시 5번째 확진자와 같은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고 있으며 서구 복수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다. 22일 오후 6시 최초 증상이 발생, 23일에는 복수동 자택에 머물렀다. 24일 새벽 둔산동 소재의원과 약국을 방문한 후 직장에 출근했다가 자택으로 귀가했다. 25일 오전 10시 50분 경 건양대학교병원에서 검체 채취 후 당일 오후까지 직장과 둔산동 소재 약국, 병원, 대형마트 등을 방문한 후 자택으로 귀가했다. 26일에는 자택에 머물다 오후 늦게 확진 판정돼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했다.

9번째 환자는 충남 공주시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으로 평소 폐렴 기저질환자. 2019년 12월부터 1월까지 둔산동 소재 종합병원(을지대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다가 1월 19일 퇴원했다. 후속관찰을 위해 25일 재방문을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2월 20일 당일 을지대병원 응급실에서 지인차로 정부청사역에 도착해 지하철을 타고 구암역으로 이동했다. 이후 유성시외버스정류소에서 시외버스를 타고 공주산성정류소로 이동, 택시를 타고 공주의료원에 도착했다. 25일까지는 공주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가 이날 오전 9시 10분 지인차량을 이용, 둔산동 을지대병원을 방문했다.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최종 확진자로 확인돼 같은 병원 음압병실에 입원 조치됐다.

10번 확진자는 서구 거주 30대 남성으로 27일 대전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확진 판정됐다. 26일 확진 판정 받은 6번 환자와 같이 도시철도 월평역에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는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현재 조사 중이다.

한편 대전시는 시청 대회의실과 세미나실에 전화 100대를 긴급히 설치하고 근무자를 배치해 신천지 교인 전체를 대상으로 26일 오후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