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한·중 증가추이 흡사···질본의 과학적 처방은?

중국 급증했던 열흘과 국내 최근 열흘 추이 유사
권준욱 부본부장 "한국은 신천지 집단적 효과 커"
"향후 경·중증 환자 구분, 지역사회 전파 차단 중요"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8일 정은경 본부장을 대신해 처음으로 브리핑에 나섰다. 그에게 본부장을 대신한 배경을 묻자 "일정과 체력 등을 감안해 앞으로 번갈아가면서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사진=김인한 기자>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8일 정은경 본부장을 대신해 처음으로 브리핑에 나섰다. 그에게 본부장을 대신한 배경을 묻자 "일정과 체력 등을 감안해 앞으로 번갈아가면서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사진=김인한 기자>

최근 열흘간 국내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환자 증가세가 한 달 전 중국과 매우 흡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선 확진환자 1000명이 나오고 일주일 뒤 1만명을 넘어선 바 있다. 국내에서 대규모 확진환자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향후 시나리오별 과학적 처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와 관련해 한·중 간 직접 비교는 유의해야 한다면서도 향후 전문가와 세부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으로 브리핑장에 모습을 드러낸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現 국립보건연구원 원장)은 시나리오별 과학적 처방을 묻자 "시나리오와 관련해 내부적으로 전문가들과 함께 많은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권 부본부장은 "중국의 경우 아까 말씀하신 대로 열흘 만에 유행의 정점을 찍었다고 볼 수 있는데, 국내의 경우 역학적 유행 곡선의 분석을 조금 유의해야 한다"라며 "왜냐하면 국내는 특정 코어 그룹, 즉 신천지 교회 교인들이 워낙 집단적 효과가 크기 때문에 전체 양상을 왜곡할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과 중국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한 증가 추이. <사진=신용현 의원실 제공>한국과 중국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한 증가 추이. <사진=신용현 의원실 제공>

질병관리본부 자료와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자료를 비교해보면, 중국의 코로나19 발병 초기인 한 달 전 기간(1월 16일~1월 26일)과 국내 최근 열흘간(2월 18일~2월 28일) 양상이 매우 흡사하다. 이 시기 증가 추이는 한국이 오히려 더 가파르다. 신천지라는 코어 집단이 전체 양상을 왜곡할 수도 있지만, 늘어나는 확진환자 수치를 보면 향후 시나리오별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로서는 유행을 아주 활성화시키는 코어 그룹을 하루라도 빨리 신속하게 찾아내야 한다"면서 "어제 (지자체별) 대구 이외의 지역에서 (신천지) 교인들에 대한 명단도 통보가 되어 중심적 집단 관리망을 두게 됐다"고 말했다. 

◆"경·중증 환자 구분, 지역사회 전파 경로 차단"

그러면서 그는 "연결고리를 제대로 찾을 수 없는 지역사회의 전파 경로가 현재로선 최대 관심사"라면서 "향후 시나리오와 관련해서는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고, 타지역에서의 (코로나19) 전파 상황을 면밀히 보면서 개별적으로 발생하는 사항들을 분석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선 정책적인 설명도 나왔다. 권 부본부장은 "지금 컨테인먼트(봉쇄), 미티게이션(경감) 정책을 동시에 가고 있다"면서 "국민들께서 개인위생을 하심으로써 지속될 수 있는 전파 고리를 한 사람 한 사람 끊어나가면 (확산을) 줄여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질본이 발표한 차단 전략은 국내 유입을 차단하고 검사 대상자를 조기 발견해 환자 발생을 차단한다는 전략이다. 대책으로는 검역, 입국 제한, 접촉자 격리 등이 있다. 완화 전략은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 중증환자 사례를 줄여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의미다. 조기 발견, 진단 감시 역량 강화, 지역별 병상 인력 확보, 치료 역량 강화 등이 대책으로 뒤따른다. 

권 본부장은 브리핑이 끝나고 시나리오별 과학적 처방에 대해 부연했다. 그는 "국외의 경우 확진자를 모두 음압 병상에 넣는 것이 아니라 환자가 경증이냐 중증이냐에 따라 구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경증환자는 되도록 의료기관 중에서도 경증을 볼만한 전담병원에서 소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말씀드린 기준은 의학 전문가들과 함께 정교하게 짤 필요가 있다"면서 "체계를 개편하는 작업을 깊이 있게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상황에서 바이오벤처 전문가들은 최소한 1000명 정도의 증감에 따른 시나리오가 명확하게 있어야 정교한 대응이 가능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오송=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