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중증도 따라 先치료되나···"지침화 속도낼 것"

질본 "진단키트 제조와 원료물질 확보에 만전 기하는 중"
"3월초 유행에 있어 중요한 시점···개인 위생 준수" 당부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인한 기자>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인한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환자가 3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방역당국이 의료시설 포화로 중증환자가 치료받지 못하는 문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입원하지 못하는 현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29일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의료전달체계와 관련해선 보건학적 측면, 의학적 전문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각 전문가들과 논의를 해왔다"면서 "최대한 속도를 내서 이런 부분을 지침화하고 완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 부본부장은 경·중증 환자를 구분할 수 있는 진단키트가 충분하냐고 묻자 "진단키트 제조 능력뿐만 아니라 원료물질을 확보도 필요해서 중대본 차원에서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앞으로 환자를 확인하는 부분에 있어서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법(Real Time PCR)을 통한 검사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중증 환자 구분을 위해) 검사 가능 기관도 늘려왔고, 키트 제조와 관련된 부분도 미리 대비하고 있다"면서 "진단키트 외에 여러 가지 개인 보호구를 비롯한 의료 자원도 면밀히 대비해서 준비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일각에선 앞으로 의심 환자가 늘어날 상황을 대비해 진단키트를 사전에 대량 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서 권 부본부장은 "저희가 파악한 대로는 충분히 커버 가능하다"면서 "다만 그것이 문제가 생길까 봐 원료물질에 대한 국내 유통 체제를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3월 초 유행에 있어 중요한 시점···개인 위생 준수" 당부

이날 브리핑에선 개인위생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당부도 나왔다. 권 부본부장은 "이번 주말 그리고 이어지는 3월 초까지가 이번 유행에 있어 중요한 시점"이라면서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동안 나온 사망자 16명이 정신질환, 만성신질환, 만성간질환, 암 등 기저질환이 확인됨에 따라 개인위생, 면역력 증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질본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말고 외출을 자제해야 하며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서 3~4일간 경과를 관찰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질본은 이날 16시 기준으로 확진환자가 총 3150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현재 격리 중인 인원은 3105명, 격리 해제는 28명이 됐다. 사망자는 17명으로 늘어났다. 
오송=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