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KAIST, 올해엔 벚꽃 구경 오지 마세요

23일부터 내달 5일까지 물리적 거리두기 캠페인
출입통제는 코로나19 상황 종식때까지
아름다운 벚꽃 명소로 알려진 KAIST 벚꽃을 올해는 보기 어렵게 됐다.

KAIST(총장 신성철)는 23일부터 코로나 바이러스-19(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될때까지 지역 주민 등 외부인은 물론 교직원과 학생 가족까지  평일과 주말 내내 교내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15일간 물리적 거리두기 실천을 적극 요청한 조치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KAIST는 매년 3월말부터 4월초까지 벚꽃 구경을 위해 교정을 방문한 방문객들의 불법 주차 등 불편함을 감수하며 개방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지역감염으로 확산되면서 물리적 거리를 두기위해 캠퍼스 출입을 엄격히 통제키로 했다. 기간은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될때 까지다.

한편 KAIST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 16일부터 학부와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온라인 원격 수업을 진행 중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