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알테오젠, 피하주사용 의약품 조성물 국제특허

미국·유럽 등 10여 개국 진입 예정
대덕 바이오기업 알테오젠(대표 박순재)은 자사가 개발한 인간 히알루노니다제(ALT-B4)와 각종 항체 치료제를 혼합해 피하주사용으로 개발할 수 있는 혼합 제형의 조성물 PCT(특허협력조약) 국제 특허를 출원했다고 24일 밝혔다. 

혼합 제형의 조성물은 기존 항체 치료제와 ALT-B4을 섞어 최적의 효과와 안정성을 내기 위한 조건에 대한 내용이다. 알테오젠은 ALT-B4을 이용해 유방암치료제 허셉틴과 만성 림프구성 림프종 치료제인 리툭산, 면역 관문 억제제인 키투르다를 포함한 대부분의 항체의약품에 대해 이 기술을 적용해 SC용으로 만드는 제형을 개발했다. 미국과 유럽을 포함한 10여 개국에 개별국 진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알테오젠은 앞서 ALT-B4의 재조합단백질을 개발해 물질 특허를 출원하고 지난해 글로벌 10대 제약사에 1조6000억원 규모로 기술 수출 한 바 있다. 

허셉틴 SC를 개발하고 있으며 아일리아바이오시밀러 임상시험뿐만 아니라 지속형 플랫폼 기술인 NexP TM과 항체-약물접합(ADC)의 원천기술인 NexMab TM 과 개발, 이로 인해 바이오베터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