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 코로나19 논문 공유···'오픈엑세스 플랫폼' 개설

리포지터리 'KOAR'···자율 기탁·이용·출판·공개·모니터링 가능
학술지 출판본·최종본·심사 전 논문까지 한 번에···편리성 ↑
KOAR 서비스 메인화면. <사진=KISTI 제공>KOAR 서비스 메인화면. <사진=KISTI 제공>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는 국내 연구자들이 오픈액세스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출판·공개·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국가 오픈액세스 플랫폼(KOAR, Korea Open Access platform for Researchers)'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이용자가 합법적으로 온라인 학술정보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KOAR는 전 세계 약 2천100만 편의 오픈액세스 논문의 검색·이용·연구자·학회 등이 스스로 자율 기탁할 수 있는 리포지터리로, 부실 의심 학술행사나 학술지를 확인할 수 있는 '건전학술활동지원시스템'등을 종합적 제공하는 오픈액세스 플랫폼이다.

기존 학술지 출판 유통 구조로 인한 높은 구독료는 연구자들의 학술논문 이용에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고자 국제 학술 커뮤니티에서는 오픈액세스 기반으로 학술정보 유통 구조를 개선하고 열린 학술 생태계로 나아가고자 하는 노력이 지속해서 추진돼왔다.

KISTI는 이러한 글로벌 흐름에 동참하고 국내 연구자들의 자유로운 학술정보 접근과 활용·확산을 지원하고자 KOAR 서비스를 개발했다.

연구자가 이용하고자 하는 논문이 유료로 제공되는 논문이라면 구독료를 지급해야만 이용할 수 있지만 해당 논문이 최종본(post-print)이거나 저자가 출판본을 공개 리포지터리에 기탁한 경우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KOAR는 전 세계 오픈액세스 논문을 망라적으로 수집·연계·정제해 국내 연구자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원문을 증가시켰다. 오픈액세스 학술지의 출판본 뿐만 아니라 저자의 최종본, 심사 전 논문(pre-print)까지 제공해 학술논문을 한 곳에서 접근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한 KOAR는 국내 연구자들을 위한 자율 기탁의 장을 제공한다. 연구자 리포지터리를 통해 연구자가 직접 본인의 논문을 기탁하게 하고 리포지터리를 통해 오픈액세스 학술지의 온라인 출판과 확산을 지원한다. 2018년 오픈액세스 출판을 선언한 한국기록관리학회지와 한국정보관리학회지는 현재 KOAR를 통해 학술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더 많은 오픈액세스 학술지가 KOAR를 통해 제공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KISTI는 인터넷 브라우저에서 오픈액세스 논문을 식별해주는 익스텐션 기능과 온라인 공동저작 지원을 위한 워드 플러그인 기능을 상반기 중 오픈해 논문의 검색에서부터 저작·출판·공개까지의 전 과정을 KOAR 플랫폼을 통해 가능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최희윤 원장은 "세계 각국의 의료진과 연구진들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논문을 작성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자 노력하는 가운데, KOAR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내 연구자들의 논문도 전 세계에 실시간 공유될 수 있는 오픈액세스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하겠다"며 "향후 더 많은 오픈액세스 논문을 수집할 수 있도록 정보원을 확장하고 오픈액세스 출판 체제 등을 보강해 전 세계 연구자들이 누구나 자유롭게 원문을 이용하고 공유하는 열린 학술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OAR 주요기능. <사진=KISTI 제공>KOAR 주요기능. <사진=KISTI 제공>
이유진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