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지원 '방사광 가속기' 신규 구축한다

24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9회 심의회의'서 결정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과기문화 기본계획안' 등 심의·의결
코로나19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9회 심의회의'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사진=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공>코로나19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9회 심의회의'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사진=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공>

산업을 지원할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가 신규로 구축된다. 유튜브와 웹툰을 통해 과학문화 확산 전문인력도 육성할 계획이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24일 염한웅 부의장 주재로 열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9회 심의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추진키로 했다. 자문회의는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 및 운영전략(안)'과 '제3차 과학기술문화 기본계획(안)' 등 2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형가속기 장기로드맵 및 운영전략(안)'을 통해 과기부는 대형가속기의 장기적 구축·운영, 활용을 위한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속적으로 수요대응력이 부족해지는 방사광가속기(포항), 첨단산업지원 기능이 필요한 양성자가속기(경주)에 대한 시설 확충 요구가 증대됨에 따라 결정했다.

특히 과기부는 기초·원천연구 뿐 아니라 첨단산업 지원을 위해 '산업지원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를 신규 구축한다. 또 양성자 가속기 성능 향상 등을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추진하고 이용자 서비스 확대를 위한 수요기반 빔라인 증설 및 성능향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2021년까지 중이온 가속기를, 2023년까지 중입자가속기를 차질없이 구축한다. 기초분야 연구와 첨단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원을 추진한다. 

'제3차 과학기술문화 기본계획(2020~2025)'에는 전 국민 과학소양 함양과 과학문화 여가활동 참여 등이 담겼다. 유튜브, 웹툰 등의 국민 주목도가 높은 새로운 미디어를 활용해 과학문화 콘텐츠 지원 및 관련 전문인력 육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외출자제 등 불편함을 겪는 국민들을 위해 온라인을 활용한 과학콘텐츠를 '사이언스올'을 통합제공한다. 해당 사이트는 온라인 과학기술문화 콘텐츠와 전국의 과학문화 정보통합 제공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이 외에도 과학여행·전시·공연 등의 과학문화상품과 과학축제·과학문화도시 등도 적극 육성한다.

국민의 과학기술문화 향유를 위한 각종 인프라와 프로그램, 추진체계도 정비한다. 주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우리 동네 과학관'도입, 전문과학관, 어린이 체험공간 확충 등 일상 속 과학문화 접근성을 강화한다. 특히, 취약계층의 과학문화 격차해소를 위한 과학문화 바우처 지원, 생활과학교실, 찾아가는 과학관 등의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생활과학동호회' 등 시민 중심 협·단체의 과학문화활동 지원을 확대하고 광역시·도 단위 '과학문화거점센터'’를 지정해 지역기반의 과학문화추진체계를 구축한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