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카드뉴스]코로나19 '정신건강 10가지 수칙' 기억하세요

과총·의학한림원·과기한림원 '코로나19 대처 정신건강 대책 권고안' 발표
과총과 의학한림원, 과기한림원이 31일 '코로나19 사태를 대처하는 정신건강 대책 권고안'을 발표했다.<사진=과총 제공>과총과 의학한림원, 과기한림원이 31일 '코로나19 사태를 대처하는 정신건강 대책 권고안'을 발표했다.<사진=과총 제공>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불안한 마음이 드는 것은 정상입니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이우일), 대한민국의학한림원(회장 임태환),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한민구)이 '코로나19 사태를 대처하는 정신건강 대책 권고안(이하 권고안)'을 발표했다고 31일 밝혔다.

권고안은 연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고립감, 소외감, 피로감 등 정신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마련됐다. 

①불안은 정상적인 감정임을 인지하기 ②정확한 정보 적절히 얻기 ③불확실을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받아들이기 ④나의 감정과 몸의 반응 알기 ⑤규칙적 생활하기 ⑥취미활동 하기 ⑦가족, 친구, 동료와 소통 지속하기 ⑧가치 있고 긍정적 활동 유지하기 ⑨아프고 취약한 주변인에 관심 갖기 ⑩서로에게 응원과 격려 보내기이다. 

권고안을 발표한 3개 기관은 "우리 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 세계가 감탄하고 있다. 그러나 엄격하게 일상을 통제하는 과정에서 구성원의 스트레스가 쌓일 수밖에 없다"면서 "본 권고안이 위로와 공감의 정서 회복을 돕고, 공동체의 면역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