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개발"···생명연 유전자 조합 활용

생명연 감염병연구센터, 고려대 약학대학과 공동 연구·기술이전
실제 바이러스 아닌 유전자 조합 통해 인공단백질로 백신 효과
"후보물질, 동물 접종해 방어능력 평가···연내 전임상 완료 목표"
정대균 생명연 감염병연구센터 박사팀과 송대섭 고려대 약학대학 교수팀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휴벳바이오에 기술 이전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정대균 생명연 감염병연구센터 박사팀과 송대섭 고려대 약학대학 교수팀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휴벳바이오에 기술 이전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를 무력화시킬 백신 '후보물질'을 개발해 이를 기업에 기술 이전했다. 이번 연구는 산·학·연 공동 연구로 진행됐다. 공동 연구팀은 백신 접종 동물에 직접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방어 능력을 평가할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은 정대균 감염병연구센터 박사팀과 송대섭 고려대 약학대학 교수팀이 코로나19의 재조합 단백질 백신 후보물질을 공동 개발해 이를 휴벳바이오(대표 정형화)에 기술 이전했다고 6일 밝혔다. 

바이러스 재조합 단백질 백신 기술이란, 유전자 조합을 통해 인공적으로 만든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을 만들어 백신으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기존 DNA 백신처럼 실제 바이러스를 사용하는 것과 다른 차별성을 지닌다. 특히 DNA 백신 후보물질, mRNA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지만, 불활성화시킨 바이러스가 다시 활성화될 수 있는 우려가 있어 인체 적용에 여러 한계가 뒤따른다. 

반면 재조합 단백질 백신 기술은 다른 백신 형태에 비해 높은 안전성을 지닌다. 공동 연구팀은 지난 2월 20일 질병관리본부에서 바이러스를 분양받아 동물생물안전도(ABL) 3등급 연구시설(정읍 분원, 전북대 인수공통연구소)에서 백신 후보물질 연구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 수용체 부위만을 인공적으로 유전자 조합해 단백질을 만들었다.  

공동 연구팀은 연구 결과를 통해 후보물질이 다양한 실험동물에서 중화항체가 형성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중화항체는 병원체나 감염성 입자가 몸속에 침투했을 때 생물학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중화해 세포를 방어하는 항체를 가리킨다. 

앞으로 생명연은 휴벳바이오, 옵티팜 등 공동 연구팀을 구성해 코로나19 백신을 마우스, 영장류 등 동물에 접종해 방어능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생명연은 인플루엔자 범용백신기술도 이전했다. 해당 기술은 인플루엔자의 중화항체가 결합하는 부위를 이용한 재조합 단백질 백신 기술이다. 생명연은 이번 범용백신의 경우 인체에 직접 적용이 가능한 백신이라는 점에서 연구 의미를 지닌다고 밝혔다. 

정대균 생명연 박사는 "현재 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없는 상황을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대응하고, 매년 발생하는 독감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백신 기술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로 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을 확보했다. 앞으로 국민 건강을 지키고 감염병으로 인한 불안감을 없앨 수 있는 신·변종 바이러스 백신 개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휴벳바이오는 암 진단을 전문으로 하는 바이오텍의 스타트업 기업이다. 생명연은 휴벳바이오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등 2가지 기술에 대해 정액 기술료 총 2억5000만원, 경상 기술료 총매출액의 1.5%로 기술이전(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휴벳바이오는 올해 안에 전임상 시험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를 통해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