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제제 진해거담제, 국내 임상3상 시험 승인

'급성기관지염 치료 효능' 대규모 환자 대상 임상시험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한약제제를 활용해 개발한 진해거담제 'GHX02'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아 급성기관지염환자 대상 임상 3상 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GHX02는 '개방형 혁신 R&D 프로그램'을 통해 한의학연, 대전대 한방병원, ㈜한국신약 세 개 기관이 공동으로 개발한 진해거담제다. 

박양춘 대전대 한방병원 교수팀이 기존 비임상 효력시험을 통해 GHX02가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류코트리엔 등 염증 매개물질과 염증성 사이토카인 생성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임상 2상 시험에서는 GHX02가 급성 및 만성 기관지염 급성악화 환자 증상 개선 사실을 밝혔다. 이 외에도 사람유래 기관지 상피세포 실험을 통해 GHX02가 기관지 염증에 관여하는 핵인자 카파비(NF-kb)의 활성을 감소시켜 염증을 억제한다는 작용 기전도 규명했다.

임상 3상 시험은 대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안정성과 유효성을 확증하기 위해 기존치료제와 비교시험이 진행된다. 시험결과를 기반으로 제품화 추가 연구도 진행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인 채성욱 한의학연 박사는 "다양한 성분의 혼합물인 한약제제는 여러 타깃에 동시 작용해 만성·난치성 질환에 효과적이고 부작용이 적어 장기 복용에 유리하다"며 "연구 범위를 넓혀 다양한 한약제제 치료 효과에 대한 근거구축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