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뉴 비전···'과학' 기반 사업모델로 새로운 이정표

7일 라이브 선포식, 석유화학·전지·첨단소재·생명과학 분야별 변화 추진
리더십 육성 체계 개편, 채용평가 인사제도에도 반영
LG화학은 7일 과학을 기반으로 새로운 솔루션과 미래를 만들어 간다는 내용의 뉴 비전을 발표했다. 신학철 부회장이 각 사업본부 대표 임직원 20여명이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뉴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사진= LG화학>LG화학은 7일 과학을 기반으로 새로운 솔루션과 미래를 만들어 간다는 내용의 뉴 비전을 발표했다. 신학철 부회장이 각 사업본부 대표 임직원 20여명이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뉴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사진= LG화학>

LG화학이 과학을 기반으로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7일 LG화학은 신학철 부회장과 각 사업본부 대표 임직원 20여명이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전체 임직원이 볼수 있도록 디지털 라이브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새로운 비전 발표는 지난 2006년 이후 14년 만이다. 기존 LG화학의 비전은 석유화학 중심 구조에서 수립됐다.

하지만 현재의 LG화학은 석유화학, 전지, 첨단소재, 생명과학 부문을 성장축으로 하며 새로운 회사로 탈바꿈했다.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고 기업의 DNA를 진화시키면서 화학기반을 넘어선 사업구조를 갖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초연결과 초지능 바탕의 사업 포트폴리오 변화, 경영환경의 급변으로 화학을 뛰어넘는 혁신이 필요한 시점이다. 고객이 LG화학에 기대하는 가치를 변화시키고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이 높아지며 뉴 비전 수립 필요성이 높아졌다는 게 LG화학 측의 설명이다.

뉴비전의 주제는 'We connect science to life for a better future(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합니다)' 이다. 과학을 기반으로 솔루션을 찾고 미래를 만들어 가겠다는 의미다.

뉴 비전은 ▲모든 분야의 지식체계는 물론 지금까지 LG화학이 축적한 지식과 기술, 솔루션이라는 '과학'을 바탕으로(Science) ▲새로운 분야의 지식들과 유기적으로 결합해 세상에 없던 혁신을 만들고(Connect) ▲고객과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해나간다는(Life for a better future) 의미를 담고 있다.

LG화학은 뉴 비전 선포와 함게 사업 분야별 변화를 추진 중이다. 석유화학 부문은 이산화탄소 저감,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지속가능성 트렌드에 맞춘다. 이에 따라 바이오 기반 친환경 플라스틱을 개발하고 공정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다양한 업체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전지 부문은 글로벌 자동차업체들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사업 운영 역량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또 공동연구를 확대해 고성능 배터리를 개발하는 등 e-모빌리티 혁신을 추진한다.

첨단소재 부문은 양극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 배터리 소재 사업 발굴을 위해 글로벌 소재 업체와 다양한 협력 기회를 모색 중이다. 생명과학 부문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타켓 발굴, 알고리즘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암세포 변이 예측 AI 프로그램을 보유한 기업과 협력, 항암 치료 백신도 개발하고 있다.

이날 LG화학은 새로 선정한 슬로건 'We connect science'로 함께 발표했다. 새로운 슬로건은 과학이 인류의 삶과 연결돼 무한한 가능성을 만들고 지속가능한 미래에 기여한다는 의미로 'Connect'의 알파벳 'C'와 'O'를 연결해 무한대 기호(∞)를 형상화했다.

비전 달성을 위한 핵심가치로는 ▲고객가치중심(Customer Focus) ▲민첩성(Agility) ▲협력(Collaboration) ▲열정(Passion)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선정했다.

이날 선포식에서 신학철 부회장은 "지금까지 우리는 축적해온 과학으로 깨지지 않는 화장품 뚜껑부터 세상에 없던 최고의 배터리를 만들기까지 꿈을 현실로 만들어 왔다"면서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사업모델을 진화시키고 전혀 다른 분야와 융합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 넘는 가치를 만들어갈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뉴 비전 선포는 LG 화학이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탈바꿈하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뉴 비전 선포에 맞춰 사업 전반에 걸쳐 조직문화 혁신도 진행 중이다. '과학과의 연결'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서로 다른 분야와 적극 융합해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다.

LG화학은 리더십 육성 체계도 개편하고 하반기 채용과 평가를 비롯한 인사제도에도 관련 내용을 반영키로 했다. CEO가 화상 시스템을 통해 정기적으로 국내외 사업장의 임직원들과의 소통도 강화한다.

신학철 부회장은 "새로운 비전을 바탕으로 R&D 뿐만 아니라 생산, 구매, 영업 등 다양한 직군별로 프로덕션 사이언티스트(Production Scientist), 세일즈 사이언티스트(Sales Scientist)와 같이 구성원 모두 '과학과의 연결'에서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