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K바이오 총력전

[한국경제]"연내 코로나 치료제 내겠다"…K바이오 총력전

51개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수다.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뒤 4개월간 한국 기업들이 총력전을 펼친 결과다. 신약 개발 관문인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 들어간 기업도 하나둘 늘고 있다. 

[매일경제]코로나 백신·치료제 노마진 공급…1천만원대 藥 아예 무상 제공까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 중인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들이 잇달아 이윤을 내지 않겠다는 '노마진' 방침을 밝힌 데 이어 아예 무상으로 공급하겠다는 선언까지 내놨다. 18일 GC녹십자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국내 환자들에게 무상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경제]"대학개혁 출발점은 재정 독립"

"재정 악화와 학령인구 감소로 국내 대학들은 5년 안에 50개가 사라질 것이다. 이들이 위기를 기회로 바꿔 '코리아프리미엄'을 실현하려면 '재정 확충'이 최우선이다."

[매일경제][기고] 혁신강국의 길 'K유니콘'에 있다 

근래 코로나19와 종종 비교되는 질병이 있다. 14세기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희생시킨 흑사병이다. 최대 1억명이 사망했다고 추정하기도 하는데, 이런 엄청난 인구감소는 당시 농노로 유지되던 유럽 봉건경제를 완전히 뒤바꿔놓았다. 

[조선일보]신비한 미생물 '스피루리나'… 인류의 미래 식량으로 주목

예로부터 "밥 잘 먹고 다녀라"는 말이 있다. 건강을 위해선 식사를 제대로 하는 게 그만큼 중요하다는 말이다. 그러나 바쁜 현대 생활에선 늘 '밥 잘먹고 다니기'도 쉽지는 않다. 우리 몸이 요구하는 영양소를 매일 골고루 섭취하려면 이론적으로는 삼시세끼 12첩 반상을 차려 먹어야 한다.

[조선일보]美원격진료 올해 28배 늘어 10억건… 병원진료 넘어선다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대유행)이 세계 의료 지형을 송두리째 바꾸고 있다. 환자가 병원에 가지 않고 PC나 스마트폰으로 의사의 진찰을 받는 원격 진료가 미국, 중국, 영국, 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 빠르게 정착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post corona)'의 신(新)의료 세상이 눈앞에 등장한 것이다.

[중앙일보]미 연구진 '걸어다니는 음압병실' 감염 막는 헬멧·텐트 개발

'걸어다니는 음압병동'이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 연구진은 호흡기 분야 SCI 논문인 결핵 및 폐질환 국제학술지(IJTLD)에 "음압 원리를 적용한 헬멧을 개발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쓰이는 음압병동과 마찬가지로 감염 위험이 있는 기체를 빨아들여 필터링해 내보내는 원리다.

[매일경제]코로나로 글로벌 식량공급망 흔들…푸드테크가 '식량안보'

푸드테크는 코로나19 이후 식량난과 식량안보 이슈 속에서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건강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면역력을 키우기 위해선 양질의 식품을 섭취해야 하는 문제가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국경 폐쇄나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식량 생산과 수확, 물류 등에 차질이 빚어져 식량 공급망 붕괴 염려가 커지는 가운데 식물성 대체육·대체단백질, 곤충단백질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매일경제]고기없는 육식시대…3~4년 내 '실험실 고기 버거' 팔린다

생명공학과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한 '고기 없는' 새로운 육식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콩·완두·밀·호박·코코넛·견과류 등 식물성 재료를 사용한 고기, 실험실에서 배양한 배양육 등이 실제 고기와 유사한 맛을 내는 단계까지 진입하면서 육류 시장을 장악해 가고 있다.

[매일경제][글로벌포커스] 마주함을 그리워하며

얼마 전 1월에 시작한 학기가 4개월 만에 끝이 났다. 시작은 어느 때와 다르지 않았지만 절반 이후부터 모든 것이 달라졌다. 3월 초 종일 동안 진행한 최고경영자 수업 이후로 강의실 수업이 취소되고 건물은 문을 닫았으며 모든 미팅과 세미나가 온라인으로 전환되었다.

[조선일보]줌 잡아라… 테크 공룡들 "우리 화상회의실로 오세요"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글로벌 사회는 화상회의라는 '뉴노멀(new normal)'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코로나가 중국에서 시작한 지난 설 연휴 전까지만 해도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재택근무·온라인 강의 등이 일상이 되어버린 것이다.

[매일경제]현대차는 3D·모빌리티, 삼성은 AI…뻗어나가는 사내벤처

현대자동차그룹이 임직원의 혁신 아이템을 사업화한 사내 스타트업 4곳을 독립 기업으로 이달 새롭게 분사시켰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이번에 분사시킨 '마이셀' 'PM SOL' '원더무브' '엘앰캐드' 등은 유망 사내 스타트업이다. 

[한국경제]날씨·풍속 등 수많은 변수 계산…수학 기반 SW로 항공기 지름길 찾아줘

하늘길에는 육상 도로와 달리 표지판이 하나도 없다. 그럼에도 수많은 항공기는 최적 경로를 찾아 비행한다. 이 같은 비행 기술에 수학이 활용된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유럽연합(EU) 내 2대 항공사 중 하나인 루프트한자는 독일 베를린의 산업수학 기업 LBW가 개발한 수학 기반 소프트웨어로 항공기 경로와 운항 순번을 최적화하고 있다.

[한국경제][전문가 포럼] 자동화와 연결이 일자리 만든다

기계학습이란 기법에 기반한 인공지능(AI) 시스템은 과거 데이터와 행동의 결과로부터 배운다. 그렇게 함으로써 지능적으로 행동하는 것처럼 보이게 된다. 인간도 마찬가지다. 사회가 지능적으로 행동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과거 역사와 지난 행동의 결과를 보고 배우기 때문일 것이다.

[중앙일보]강릉선 온라인 단오굿, 인제선 드라이브 인 콘서트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강릉 단오제' 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강릉단오제위원회는 "오는 6월 21일부터 28일까지 대관령 국사여성황사와 남대천 일대에서 열릴 예정이던 '강릉 단오제' 프로그램을 이태원 사태와 같은 코로나19 위험성이 남아있어 대부분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조선일보][기고] 한국 원자력 손에 뚝 떨어진 또 한 번의 '대박 기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시로 결성된 핵연료워킹그룹(NFWG)이 최근 미국의 원자력 전략 관련 보고서를 작성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미 원자력 경쟁력 회복'이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전 세계 원전 시장을 장악해 나가는 상황에 대해 경종을 울리고, 빈사 상태에 빠진 미국 원자력 산업을 되살려 국제적인 주도력을 되찾아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