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코리아 프리미엄 시대

[한국경제]실리콘밸리 혁신 중심엔 이민자…'코리안 드림 프로젝트' 시작하자

미얀마 출신인 이께진소 국민은행 글로벌기획부 대리(30·사진)는 '코리안 드림'을 꿈꿨다. 드라마 '대장금'을 통해 엿본 한국은 매력적인 곳이었다. 23세 때 한국으로 건너와 7년간 이를 악물고 일했다. 요즘은 한국 1위 은행에서 핵심 인력으로 통한다. 지난달 국민은행이 미얀마에서 현지법인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받는 데도 크게 기여했다.

[매일경제]코로나 특수속…K진단키트 인력난 극심

"코로나19 특수로 창사 이래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어려움도 크다. 수출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지만 현장에 투입할 인력은 태부족이다."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으로 K진단키트가 글로벌 히트 상품으로 급부상했지만 진단키트 업체들은 심각한 인력난을 겪고 있다. 

[조선일보]CEO가 부엌서 연설… '빌드 2020' 온라인으로 여니 참가 16배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19일(현지 시각) 연례 개발자대회인 '빌드(Build) 2020' 기조연설에 나섰다. 그런데 수천 명이 운집한 대규모 전시장의 연단에 나온 것이 아니었다.

[중앙일보]비대면 의료·교육·경제, 세계 표준화할 절호의 기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는 빠르고 적시에 이뤄졌다. 하루 1만 명 이상 검사하고 다음 날 결과를 통보하는 시스템을 선보였을 때 외국은 검사 속도와 처리 능력에 놀라워했다. 빠르고 정확한 검사는 환자를 안전하게 치료하고 접촉자를 추적해 감염을 조기 차단할 수 있게 했다.

[동아일보][김도연 칼럼]대한민국 Z세대의 불행과 기회

정확한 기준이 있는 것은 물론 아니지만 Z세대는 일반적으로 현재 10∼25세 사이인 연령층을 지칭한다. 이들의 부모는 주로 40세에서 55세 사이인 X세대인데, 그 사이는 밀레니엄(Y2000) 세대, 즉 Y세대로 구분된다.

[조선일보][IF] 코로나 전쟁의 최종병기 '백신', 이렇게 만든다

코로나 전쟁의 최종 승리는 감염을 막아줄 백신 개발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11일 현재 전 세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항할 백신 110종이 개발되고 있다. 미국 모더나 세러퓨틱스의 백신을 비롯해 8개가 인체 대상 임상 시험 중이며, 이 중 4개는 중국 업체가 개발했다.

[매일경제]김윤 회장 "디지털 전환에 미래 생존달렸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사진)이 디지털 전환(DT) 가속화를 위한 혁신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임직원들이 행동과 생각을 바꾸고 일하는 방식에 혁신을 추구할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한국경제][기고] 저작권과 특허, 같으면서 다르다

"음악을 작곡할 때 표절 시비가 없도록 미리 유사한 것이 없는지 검색해 볼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면 좋지 않을까요?" 지난해 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지식재산의 날 기념식 전시회에서 과학기술계 원로 한 분이 이런 제안을 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