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방사광가속기 구축 속도···과기부·충북도·청주시 협약

부지 확보 및 개발·가속기 이용자 협의회 육성·연구산업 기반 마련 협력키로
가속기 종사인력의 주거 및 문화공간 조성도 함께 할 것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충청북도, 청주시는 21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생각나눔방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범덕 청주시장.<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충청북도, 청주시는 21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생각나눔방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한범덕 청주시장.<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오창에 들어서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 청주시(시장 한범덕)는 21일 오후 과기부 청사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지원을 위한 과기부-충청북도-청주시 간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조기 구축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이뤄졌다. 세 기관은 사전 면담과 추진현황 정보 공유, 충청북도의 부지조성계획 및 지원 방안 발표 등을 통해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상호 이해 증신 시간을 가졌다.

각 기관은 양해각서를 통해 부지 확보 및 개발, 가속기 이용자 협의회 육성과 지원, 부지 내 관련 연구·산업 기반 마련, 가속기 종사인력의 주거 및 문화공간 조성 등을 협력키로 했다.

과기부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주체로 사업계획 총괄, 예산 확보, 이용자협회 육성, 효율적인 운영체계를 위한 역할을 맡는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가속기 부지 54만m², 전력인입선(154KV, 40MVA 2회선, 지중선로), 진입도로(3.0km) 지원 위한 예산확보와 적기 집행, 부지확보, 인허가 행정업무, 주민 소통과 홍보 등을 협력키로 했다.

또 세 기관은 정부-지자체 협의회를 구성해 상시적 정보 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관련 산업 육성, 클러스터 조성 등 협력 내용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최기영 장관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은 미래 첨단산업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으로, 지자체와 유관기관 간 긴밀히 협력해 차질 없이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시종 지사는 체결식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계기로 충북의 발전뿐아니라 국가차원의 첨단산업 지원과 과학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는 충북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오창테크노폴리스산업단지)내에 들어선다. 사업기간은 2022년부터 27년까지로 총사업비는 1조원(국비 8000억원, 지방비 1980억원)이 투입된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