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月220만원 365일 24시간 일하는 그녀는?

[조선일보]글로벌 기업 500곳서 러브콜 받은 그녀는 AI

"먹지 않고 자지도 않고 365일 24시간 일합니다. 재충전을 위한 휴가나 커피 한 잔도 필요 없어요. 월급 1800달러(약 220만원)면 됩니다. 독일에 가라고 하면 가고, 러시아에 가라고 해도 가겠습니다."

[동아일보]코로나 잡으려면 '예측 모델의 한계' 뛰어넘어라

에볼라는 지구상에 유행하는 가장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감염병 중 하나다. 발열과 전신성 출혈 증상이 발생하며 일단 걸리면 4명 중 3명이 목숨을 잃는다. 1976년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의 에볼라강에서 처음 발견된 후 아프리카에서 자주 발생하는 풍토병이 됐다.

[동아일보]코로나 백신 '게임체인저' 누가 될까?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1단계 임상시험(1상)에서 참가자 전원에게 항체가 생겼다고 밝히면서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중앙일보]코로나19 시대, 사회적 합의 이끌 초협력적 리더십 절실

미래가 급습했다. 우리는 매 순간 미래에 직면하며 살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앞당긴 이 미래는 너무도 빠르고 강력하며 전방위적으로 체감된다. 코로나19가 소나기처럼 지나가기를 바라는 건 불가능해 보인다.

[한국경제][전문가 포럼] 나폴레옹 야전병원과 코로나 원격의료

나폴레옹은 프랑스 혁명 직후의 혼란을 수습하고 유럽을 제패했다. 10여 년의 통치 기간에 '자유, 평등, 박애'에 기초한 제도개혁으로 근대를 개막했다. 포병장교 출신으로 전술과 보급, 상훈 등 대대적인 혁신을 통해 오합지졸인 프랑스군을 당대 최강으로 변모시켰다. 

[한국경제]제임스 다이슨 다이슨 창업자, 날개 없는 선풍기, 먼지봉투 없는 청소기

지난 19일은 발명 의욕을 북돋기 위해 제정된 제56회 '발명의 날'이었다. 장영실이 1441년 5월 19일 세계 최초로 측우기를 만든 것을 기려 이날로 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를 휩쓰는 가운데 인류의 일상을 혁신적으로 바꿀 수 있는 발명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조선일보]원격의료기 상용화 '0'… 코로나 환자 살린 장비도 창고에 처박혀

21일 서울대병원 경북 문경생활치료센터 물품보관소 안에는 국내 업체 '트라이벨랩'사의 원격의료용 장비가 조각조각 해체돼 박스에 담겨 있었다. 모니터링창, 혈압계, 심전도 측정을 위한 선 등 각 부품이 뒤엉켜 원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조선일보]팔 깨물고 술잔 던졌다는데… 항우연에 무슨 일이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사업을 담당하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현 원장의 폭언·폭행 논란과 인사 난맥으로 자중지란에 빠졌다. 올해 발사하기로 했던 달 궤도선은 내부 이견(異見) 탓에 2년 연기되면서 연구 능력마저 의심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연구원의 폐쇄적인 조직 문화와 주무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감독 소홀을 원인으로 지목한다.

[매일경제]월성원전 '셧다운' 위기

월성 원자력발전소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포화 시점이 1년10개월 남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를 역산하면 사용후핵연료 저장고의 증축을 향후 100일 내에 시작하지 않을 경우 원전 가동 중단이 불가피하다. 사용후핵연료 관리 정책 재검토위원회는 21일 월성 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의 현재 포화율이 97.6%로 2022년 3월 포화상태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재산정 결과를 발표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