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연 '제2후쿠시마 사고' 막는다

복합자연재해 고려 '원전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 개발
한국원자력연구원 기기구조예측진단연구부 김민규 박사(왼) 하정곤 박사(우)가 ‘복합자연재해를 고려한 원전의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을 구동하고 있다.<사진=원자력연 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기기구조예측진단연구부 김민규 박사(왼) 하정곤 박사(우)가 ‘복합자연재해를 고려한 원전의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을 구동하고 있다.<사진=원자력연 제공>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에서 지진과 쓰나미가 연이어 발생하는 대형 원전사고가 일어났다. 이처럼 자연재해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것을 '복합자연재해'라고 한다. 복합자연재해는 발생 확률은 낮지만 발생하면 손쓸 수 없을 정도로 어마어마한 파괴력을 갖는다.
 
복합자연재해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복합자연재해를 고려한 원전의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복합자연재해는 여러 나라에서 관심을 가져왔으나 원전에 미치는 영향을 직접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김민규 기기구조예측진단연구부 박사팀이 올해 초 해당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고 5월 정식으로 등록했다고 2일 밝혔다. 김 박사팀은 복합자연재해 평가 알고리즘 연구를 지난 2019년 발표하면서 특허출원을 완료한 바 있다. 
 
김 박사팀은 지진과 쓰나미 두 재난이 원전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한 복합재해도와 복합취약도를 작성했다. 개발한 알고리즘을 활용해 최종적인 위험도 값을 도출해냈다. 이 과정에서 원전 내에서 같은 층에 있는 다른 기기 간 혹은 다른 층의 동종 기기 간의 상관성까지 고려하도록 설계해 계산 값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었다. 
 
복합자연재해와 관련된 안전성 평가는 수많은 변수를 고려해야 하므로 접근이 어렵지만, 연구진이 위험도 값을 도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면서 이전보다 손쉽게 이 분야에 접근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연구관계자는 이번 성과가 복합자연재해 연구 분야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원전 안전성 평가 분야에서 국내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규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프로그램이 가동 중인 원전 및 신규원전의 안전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해당 프로그램을 지진 및 쓰나미 이외의 자연재해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 발전시키고 이와 관련해 다양한 국제 협력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