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길이·시간·질량 등 단위, 어디까지 아니?"

중앙과학관-표준연, 5일부터 8월 23일까지 단위특별전
일상에서 쓰이는 단위 활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유국회)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현민)은 세계측정의 날(5월 20일)을 기념해 '단위를 알면 세상이 보인다' 특별전시를 5일부터 8월 23일까지 중앙과학관 창의나래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연다고 4일 밝혔다.

단위 특별전은 미터나 킬로그램처럼 우리 일상에서 흔히 쓰이는 단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7가지 국제단위계(SI) 기본단위인 길이, 시간, 질량, 전류, 온도, 물질량, 광도를 중심으로 단위 정의, 측정방법, 활용사례 등을 소개한다.

관람객은 단위별로 소개하는 표준과 측정에 숨겨진 단서를 찾아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퀴즈형 전시를 즐길 수 있다. 또 신체 일부를 활용한 고대 단위 기준 이야기도 재미를 더한다. 이번 특별전 컬러링도 해 볼 수 있다.

주요 전시품은 미터 원기, 킬로그램 원기, 요오드안정화헬륨, 광펌핑세슘원자시계, 표준백금저항온도계 등 단위 원기들을 볼 수 있다.

중앙과학관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은 생활과 경제활동의 기본이 되는 단위의 중요성을 깨닫고 과학기술이 발달하면서 중요해지는 측정과 표준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중앙과학관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5일부터 단위특별전을 연다.<사진= 국립중앙과학관>국립중앙과학관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5일부터 단위특별전을 연다.<사진= 국립중앙과학관>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