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 국내 치료제·백신 후보 '영장류 실험' 본격

과기부, 영장류 감염모델 개발 완료···치료제 2개 백신 1개 선정
치료제 기업, 빠르면 7월 임상 진입 예정
국내에서 개발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후보 약물 효능 실험이 본격 실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영장류 감염모델 개발을 완료하고 국내에서 개발한 치료제와 백신 효능 실험을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과기부는 지난 2월 바이러스 분양시기부터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과 코로나19 영장류 감염 모델 개발에 착수, 실험 플랫폼을 확보했다.

영장류 감염모델은 치료제, 백신 개발 등에 활용하기 위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인체 감염과 비슷한 임상증상을 나타내는 영장류 실험 동물이다. WHO(세계보건기구)는 글로벌 연구개발사업 전략에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과정에서 영장류 실험을 전임상의 필수 항목으로 정하고 있다.

영장류 모델실험은 생물안전3등급 연구시설(ABL-3)에서만 가능하다. 6월에 착수하는 영장류 모델실험 대상은 치료제 2개, 백신 1개가 선정됐다. 치료제 분야로 참여하는 A기업은 7월 임상진입을 목표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효능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B사는 치료제가 바이러스 공격 장소에 따라 이동하는지 확인하는 약물 동태학 실험 후 치료제 효능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C사는 백신후보 물질을 접종한 영장류를 대상으로 바이러스를 접종(공격접종)해 효능검증을 실시키로 했다.

과기부는 생명연(연구개발지원협의체), 바이오협회, 연구재단 등을 통해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 수요를 접수해 전문가 선정평가위원회를 거쳐 매달 3개 내외로 선정하고 있다. 비용은 과기부가 지원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부 기초원천정책관은 "현재 전세계적으로도 코로나19 영장류 감염모델을 성공적으로 개발한 나라는 네덜란드와 미국, 중국 등 일부 국가밖에 없을 정도로 기술적 어려움이 있다"며 "치료제‧백신 조기 개발을 위해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 등 총력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