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 재유행 대비'···어르신, 폐렴 예방접종 맞으세요

코로나 고위험군은 65세 이상 고령층···"중증 폐렴 예방"
올해 말까지 보건소와 병·의원에서 무료접종 가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로 인한 중증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기존 보건소에서만 접종하던 어르신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22일부터 민간 병·의원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폐렴은 2018년 기준 국내 사망 원인 중 3위다.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폐렴구균이 침습할 경우 균혈증을 동반한 폐렴, 뇌수막염, 심내막 등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진다. 해당 증상으로 옮겨갈 경우 치명률은 60~80%까지 증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2013년 5월부터 전국 보건소에서 어르신 폐렴구균 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매년 보건소 접종률이 70%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코로나 유행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접종률이 25% 수준으로 감소했다. 

이에 질본은 어르신 건강 보호와 코로나에 의한 중증 폐렴 예방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어르신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민간 병·의원(지정 의료기관)까지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65세 이상 어르신일 경우 모두 무료로 접종 가능하다. 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로 주소지와 관계없이 민간 병·의원이나 보건소에서 무료 접종할 수 있다.

예방접종 가능 장소를 확인하기 위해선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질본은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사전 예약으로 방문 시간을 정하고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다.  

질본은 코로나로 인한 중증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기존 보건소에서만 접종하던 어르신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22일부터 민간 병·의원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질본은 코로나로 인한 중증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기존 보건소에서만 접종하던 어르신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22일부터 민간 병·의원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