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화보]달이 해 가리는 부분일식···10년 후 보게 될 이장면

21일 오후 3시 50분부터 약130분가량 관측
달이 해 부분적으로 가려지는 면적 최대 57.4%
다음 부분 일식은 2030년 6월 1일에나 관측 가능
달이 해를 부분적으로 가리는 부분일식이 21일 오후 3시53분부터 약 130분가량 관측됐다. 전국 각지에서 부분일식을 보기 위해 가족 단위 관람객이 야외로 나왔다. 이들은 태양 관측 안경을 쓰거나 특수 망원경으로 부분일식을 관측했다. 국립광주과학관에는 수백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4분(천문연 본원·대전지역 기준)부터 2시간 넘게 부분일식이 일어났다. 달이 해를 부분적으로 가려지는 면적 비율은 최대 48%까지 다다랐다. 제주도에선 달이 해를 57.4%까지 가렸다. 이날 부분일식은 전국 각지에서 관측됐다.

일식은 지구-달-태양이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져 보이지 않는 현상이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면 개기일식, 달이 태양의 가장자리만 남겨둔 채 가리는 것을 금환일식이라고 한다. 이번처럼 태양 일부만을 가릴 때를 부분일식이라고 한다. 

이제 우리나라에서 부분일식은 10년 뒤, 해가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일식은 15년 뒤에나 다시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부분일식은 10년 뒤인 2030년 6월 1일이다.

국립중앙과학관과 대전시민천문대가 예정한 부분일식 관측 행사는 대전 지역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취소된 바 있다. 아래는 광주과학관에서 진행된 부분일식 관측 행사 사진. 

달이 해를 부분적으로 가리는 부분일식이 21일 오후 3시53분부터 약 130분가량 관측됐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달이 해를 부분적으로 가리는 부분일식이 21일 오후 3시53분부터 약 130분가량 관측됐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

21일 오후 3시 50분부터 전국 각지에서 2시간 넘게 부분일식이 일어났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21일 오후 3시 50분부터 전국 각지에서 2시간 넘게 부분일식이 일어났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

일식은 지구-달-태양이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져 보이지 않는 현상이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일식은 지구-달-태양이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져 보이지 않는 현상이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

국립광주과학관에서 어린이가 망원경으로 부분일식을 관측하고 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국립광주과학관에서 어린이가 망원경으로 부분일식을 관측하고 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

국립광주과학관에는 부분일식을 보기 위해 수백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국립광주과학관에는 부분일식을 보기 위해 수백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

이제 우리나라에서 부분일식은 10년 뒤, 해가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일식은 15년 뒤에나 다시 볼 수 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이제 우리나라에서 부분일식은 10년 뒤, 해가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일식은 15년 뒤에나 다시 볼 수 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

남녀노소가 태양 관측 안경을 쓰거나 특수 망원경으로 부분일식을 관측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남녀노소가 태양 관측 안경을 쓰거나 특수 망원경으로 부분일식을 관측했다. <사진=국립광주과학관 제공>

2020년 6월 21일 부분일식 최대식 사진. 전영범 한국천문연구원 박사 촬영.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2020년 6월 21일 부분일식 최대식 사진. 전영범 한국천문연구원 박사 촬영.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일식의 종류와 원리.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일식의 종류와 원리.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