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알테오젠 잭팟 터졌다, 최대 4조7천억원 수출계약

원천기술 사용료만 193억6000만원, 지난해 매출 66.2%
박순재 대표 "자체 개발한 기술 세계에서 인정"
24일 오전 증시에서 회사 시총 5조원 넘기도
대덕바이오벤처 알테오젠이 10대 글로벌제약사와 인간 히알루로니다아제(ALT-B4) 원천기술에 대해 비독점적 사용권 계약을 체결했다. 기술 사용료는 193억6000만원(1600만 달러) 규모로 알테오젠의 전년도 매출액 66.2%에 이른다. 이와 별도로 단계별 성공에 따른 기술료(마일스톤) 금액도 4조6770억원(38억6500만 달러)에 이르며 잭팟을 터트렸다.

알테오젠(대표 박순재)은 24일 이같은 내용을 공시하고 글로벌 10대 제약사 중 하나인 계약 상대방이 자사의 기술을 적용해 피하주사형 제품을 개발할 수 있는 권리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24일부터 2040년 3월 24일 까지. 계약 상대방과 구체적 계약 내용은 비밀유지 조건에 따라 2040년 6월 23일 이후 공개된다.

계약 상대방은 알테오젠의 ALT-B4 기술로 추가로 제품을 개발하고 이를 전 세계에 판매할 수 있다. 임상개발과 상업적 판매를 위한 ALT-B4 물량은 알테오젠의 책임 아래 생산해 공급한다. 알테오젠은 마일스톤 계약에 따라 계약 상대방이 개발 단계별 성공에 따른 기술료도 추가로 받을 있다.

알테오젠이 자체 개발한 ALT-B4는 정맥 주사를 피하주사로 바꾸는 물질이다. 세계에서 2번째로 개발했다. 피하주사는 정맥주사보다 환자에게 편리하다. 환자가 병원에 와서 정맥주사를 맞을 필요 없이 집에서 5분 내에 스스로 주사를 놓으면 된다. 알테오젠은 올해 3월 관련 국제 특허를 출원했다. 현재 ALT-B4에 대해 전임상 시험을 완료한 단계다.

박순재 대표는 "ALT-B4는 몸속에서 히알루론산을 분해하는 또 다른 단백질(Hyal1)과 PH20을 반 정도씩 잘라 붙여 탄생했다. 쉽게 말해 '성형수술'을 한 단백질"이라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단백질 분자의 도메인을 요리하듯이 자르고 붙이는 기술이 특별하다. ALT-B4 기술은 단백질 공학의 최고봉"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박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자체 개발한 기술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알테오젠의 기술 이전 소식에 대덕바이오벤처인들의 축하 인사도 봇물을 이루고 있다. 24일 오전에는 알테오젠의 시가 총액이 5조637억원에 이르기도 했다.

맹필재 충남대 교수(바이오헬스케어협회장)는 "우리나라 바이오 역사의 새로운 동력이 탄생했다"며 축하했다. 이승주 오름테라퓨틱 대표는 "대형제약사의 시총보다 높은 수준이다. 엄청한 규모"라며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또다른 바이오 관계자는 "대덕 바이오 생태계의 저력에 놀라움과 기쁨이 교차한다"면서 "불철주야 끈기있게 노력한 바이오기업인께 존경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