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시민 직접운영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 출범

환경방사능 측정 및 원자력 안전 상시 모니터링 등 실시
  대전 시민이 직접 운영하는 원자력 안전 컨트롤타워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가 7월 2일 출범했다<사진=원자력연 제공> 대전 시민이 직접 운영하는 원자력 안전 컨트롤타워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가 7월 2일 출범했다<사진=원자력연 제공>
대전 시민들이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 시설의 안전을 직접 모니터링하고 검증하는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센터장 유태영)'를 출범시켰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센터가 국제원자력교육훈련센터에 자리잡고 2일 출범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센터는 지자체와 함께 환경방사능을 측정하고 원자력 방재훈련에 참여하고, 원자력 안전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 지자체, 지역주민과의 협의체를 운영하며 '안전과 소통' 소식지 발간, 주민설명회 등 교육·소통 프로그램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센터는 운영위원회, 사무국, 감시위원회로 구성된다. 철저히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센터의 핵심인 운영위원회는 전원 원자력연구원 인근 4개 행정동의 주민자치위원장과 사무국장으로 구성되며, 센터장 역시 위원 중 선출된다. 이에 따라 운영위원회에서는 1월 10일 초대 센터장으로 유태영 관평동 주민자치위원장을 선출했다. 

센터는 원자력시설의 안전에 대한 감시, 검증을 위해 자율성이 보장된 감시위원회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감시위원회는 운영위원회, 원자력연구원, 지자체가 각각 5명씩 추천한 전문가 15인으로 구성되며, 원자력시설의 안전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에 시설 검증 및 감시활동을 직접 수행하게 된다. 원자력연구원은 관련 시설 인프라를 구축하고 사무원을 상시 주재시키는 등 센터의 원활한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유태영 시민안전소통센터장은 "소통센터는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모든 요소와 사건, 사고에는 합리적이면서도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원자력시설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는 제반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은 "연구원은 앞으로도 소통센터의 활동이 원만히 이뤄질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