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기고]국제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라이트펀드'의 접근

브라이언 영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 전략기획이사
브라이언 영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 전략기획이사 <사진=라이트펀드 제공>브라이언 영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 전략기획이사 <사진=라이트펀드 제공>
감염병은 아직 전 세계에 상당한 부담으로 남아있다. 지난 20년간 에볼라, 지카, 뎅기열, 메르스(MERS), 사스(SARS) 등을 목도하며 우리는 감염병이 비단 빈곤층과 저개발국 문제만이 아님을 확연히 인식하게 됐다. 

인류는 지금 세 번째 코로나바이러스 아웃브레이크 한복판에 서 있다. 부국도, 빈국도 이 예상치 못한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SARS-CoV-2같은 전염력이 강한 병원체에 대해 전 인류의 민감도 또한 높아져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현재 세계 경제에 전례 없는 파급을 끼치며, 메르스와 사스를 극복하기 위해 인류가 지금까지 해온 감염병 대응 기술개발 노력을 뛰어넘어 새로운 전례를 만들어가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같이 국제 보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제적 공조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한국의 보건복지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한국 생명과학기업들의 출자로 2018년 설립된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는 국제 보건 향상을 목표로 한 국제보건연구기금이다. 개발도상국에 발생하거나 신종인 감염병 대상 백신, 치료제, 진단, 디지털 헬스 기술개발 과제에 연구비를 지원한다.

특히 저자원 환경에서의 유용한 기술개발 과제를 지원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때문에 라이트펀드 지원자는 연구비 신청 과제의 목표개발제품이 개도국에서의 의학적 필요도와 함께 미충족 수요를 어떻게 충족시킬지 연구 제안서에 강조해 담아야 한다. 

또 다른 국제보건연구기금과 달리 라이트펀드 지원자가 연구 제안서에 담아야 할 사항이 있다. 바로 한국의 강점 기술을 활용한다거나, 제품 개발 및 제조와 관련해 한국의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수 있다거나, 국제 보건 이니셔티브에 한국 기업, 연구기관의 참여를 확대한다는 점 등이다. 민관협력 파트너십에서 연구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위해 각 기관의 강점을 활용하는 것처럼, 한국의 강점 활용이 궁극적으로 국제 보건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한 고려 점으로 보는 것이다. 

라이트펀드의 연구비 지원 신청 절차에는 한국 연구진의 역량 강화 부분도 담겨 있다. 라이트펀드는 매년 두세 번의 공모를 진행하는데, 이때 연구 제안서를 오직 영문으로 받는다. 심사 마지막 단계인 선정위원회와의 인터뷰와 프레젠테이션도 영어로 진행한다. 

우리는 한국 연구진이 영어로 제안서를 작성하는 경험을 통해 국제 협력에 필요한 역량을 키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궁극적으로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새로운 감염병 대응 기술개발을 위해서는 세계보건기구, 게이츠재단, 글로벌 펀드 등과 같은 감염병 연구에 대규모 재정적 지원을 하는 해외기관과의 협력이 필요하다. 우리는 한국 연구자들이 라이트펀드의 연구비 지원 신청 과정을 통해 영문 제안서와 영어 프레젠테이션 경험을 쌓아 국제 공조를 위한 글로벌 역량을 구축하는데 기여하려 한다.

또한, 라이트펀드는 공모 심사 과정과 선정 과제 관리 과정에 단계적 연구비 지원 방식(Stage-gate funding mechanism)을 채택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른 국내 연구기금들과 차별점이 있는데, 여기에도 이유가 있다. 단계적 연구비 지원 방식은 라이트펀드가 모든 공모 지원자와 긴밀히 협력해 각 과제의 연구 단계별 결과물(마일스톤)들을 구체적으로 설정하게 한다. 또 연구비 지원 과제로 선정된 뒤에도 연구비를 한번에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각 과제 연구자들과 라이트펀드가 상호 협의 하에 설정한 연구 단계별 결과물이 목표에 도달했을 때에 연구비를 지급하도록 한다.

이 방식은 세 가지 주요 기능을 한다. 첫째 핵심적인 과학적 근거를 찾는 주요한 연구에 우선순위를 두게 하며, 둘째 연구개발 과정에서의 잠재적 기회나 지연을 초래하는 예측하지 못한 연구 결과물에 유연하게 대처하게 하고, 셋째 연구의 중간 결괏값이 초기 목표에 도달하지 않았을 때 연구 진로 결정의 확실한 이정표를 마련함으로써 연구 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한다. 각 과제의 마일스톤은 과제 연구의 실질적인 결과물로써, 생명과학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전문심사위원과 국제 보건 R&D에 대한 광범위한 지식과 경험을 가진 선정위원회가 연구 지원의 지속이나 추가 지원을 결정하는 데도 주요한 이정표로 작동한다.

또한, 마일스톤을 이용한 리뷰 및 연구비 지원 방식은 앞서 언급한 국제보건지원단체들이 흔히 채택하는 방식이므로, 국제보건 시장에 진입하려는 한국 연구진 및 기업들이 익숙해질 필요가 있다.

라이트펀드는 국제 보건을 위해 감염병 대응 기술개발 연구를 지원하는 민관협력 연구기금이다. 그러나 라이트펀드 지원자 모두가 저비용의 제품이나 제조 공정 같은 글로벌 공중보건 시장에 대한 고려 사항을 인지하거나, WHO가 제시하는 제품 프로파일에 대한 이해가 충분한 것은 아니다. 이 때문에, 라이트펀드는 개도국 환자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한다는 궁극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국제 보건 문제 해결에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는 한국 연구진들의 능력 및 시장 이해도를 끌어올리고, 한국 연구진들이 국제자금지원단체와 제품개발파트너십과의 네트워크를 더 확장해 구축하도록 돕는데 앞으로도 책임을 다하려 한다.    
 

◆ 브라이언 영 박사는 미국 일리노이드대학에서 화학 전공으로 이학박사를 취득했고, 기초생의학연구에 집중하는 미국 스크립스 리서치(Scripps Research Institute)에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미국 제약사 엑셀리시스와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가 운영하는 노바티스재단 산하 노바티스열대병연구소 등에서 15년 간 말라리아, 뎅기 등을 연구해왔다. 현재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에서 전략기획 이사를 맡고 있다.

 
The RIGHT approach for global health solutions
Dr. Bryan K.S. Yeung, Senior Director of Strategy, RIGHT Fund

Infectious diseases remain a significant burden on the global community. The past two decades have seen infectious disease outbreaks of Ebola, Zika, dengu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SARS). These recurring outbreaks are a stark reminder that infectious diseases are not only limited to poor populations and underdeveloped nations. The world is currently in the midst of a third new coronavirus outbreak which has had an unexpected global impact on both rich and poor nations alike and highlights the susceptibility of the global population to a highly contagious pathogen like SARS-CoV-2 (COVID-19). This pandemic is unprecedented both in terms of the economic impact and previous efforts to develop new interventions for MERS and SARS.

To solve a significant global health matter such as this pandemic, international cooperation is very important. The RIGHT (Research Investment for Global Health Technology) Fund is a global health research funding agency established in 2018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of South Korea, the 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BMGF),  and Korean industry partners to address the medical and technological needs towards alleviating the impact of infectious diseases especially in developing countries. The RIGHT Fund invests in vaccines, therapeutics, diagnostics, and digital health applications that can improve the lives of patients in low-resource settings. Like other research funding agencies, applicants to the RIGHT Fund should highlight how their proposal can address the current unmet medical need such as the lack of available treatments. Other pivotal aspects the RIGHT Fund considers includes the utilization of specific or emerging technologies that exemplify the strengths of Korea; projects that can enrich the local development pipeline particularly with respect to product development and manufacturing; and expanding engagement of Korean companies or R&D organizations for global health initiatives. Leveraging strength increases the possibility of success in public-private-partnership so that leveraging the strengths of Korea could ultimately contribute to improving global health.

This consideration is also reflected in the RIGHT Fund's investment process. The RIGHT Fund releases Request for Proposals (RFP) two to three times per year. We require applicants to submit research proposals in English and may also include an in-person presentation and interview with the RIGHT Fund Selection Committee in English at the final review step. We believe it is important for local researchers to have the opportunity to develop skills and experience writing research proposals in English because the development of new interventions for developing world would require larger financial support from international sources such as the WHO, BMGF, Global Fund, etc. And, we would like to help Korean applicants’ to improve their English presentation and proposal writing skills through their experience with RIGHT Fund’s grant application process.

Besides, our investment review and management process differ from other research funding agencies through the use of a stage-gate funding mechanism. So, the RIGHT Fund works closely with applicants during the review process to refine these deliverables. Also, award payouts are not disbursed in a single upfront payment and are instead tied to mutually agreed, specific project milestones and deliverables. This serves three main functions; first, it ensures that critical studies addressing the key scientific questions are prioritized, second, it is adaptable to unforeseen developments that can lead to delays or potential opportunities, and third, it reduces the investment risk by providing an exit point if the primary proof of concept is not achieved. These milestones are key to the decision-making process for both external reviewers consisting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experts in the life sciences and the Selection Committee that have extensive knowledge and experience in global health R&D because they reflect tangible project deliverables. Again, this milestone review and payout process are very common with the aforementioned global funders and our awardees should be able to be familiar with such global funding practice already.

The RIGHT Fund is the public-private-partnership research fund in Korea with an investment focus on developing global health interventions. Not all applicants may be aware that products developed for global health markets have special considerations that are often defined at the start of the project, such as low-cost of goods and manufacturing, or that they must adhere to specific target product profiles set forth by the WHO. Because of this, our responsibility should also be directed towards developing the capabilities of Korean researchers wishing to contribute to global health solutions by paving the way to a wider network of international funders and product development partners with the ultimate goal of improving the lives of patients in developing countries.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